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2보] 8월 산업생산 0.9%↓, 3개월 만에 감소…소비는 3.0%↑

송고시간2020-09-29 08:00

댓글

8월 서비스업 생산 1.0%↓

(세종=연합뉴스) 차지연 곽민서 정수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확산하면서 산업생산이 석 달 만에 감소했다.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8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全) 산업생산(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은 전월보다 0.9% 감소했다.

전 산업생산은 5월(-1.2%) 감소한 이후 6월(4.1%), 7월(0.1%) 증가했으나 지난달 다시 꺾였다.

광공업 생산이 0.7% 줄었고 서비스업 생산도 1.0% 감소했다.

광공업 중 제조업 생산은 식료품(-7.3%)과 자동차(-4.1%) 등이 줄어 전월 대비 1.0% 감소했다.

서비스업 생산은 숙박·음식점(-7.9%), 도소매(-1.5%) 업종이 부진한 탓에 3월 이후 처음으로 감소세로 전환했다.

산업활동 생산ㆍ투자 감소, 소비 증가 (PG)
산업활동 생산ㆍ투자 감소, 소비 증가 (PG)

[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수도권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조치가 시행됐지만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은 한 달 전보다 3.0% 증가했다.

긴 장마에 건조기와 같은 제품이 많이 팔리면서 가전제품 등 내구재(12.7%) 판매가 늘어난 영향이다. 8월 가전제품 소매판매지수(197.7)는 2005년 통계 작성 이래 최고를 기록했다. 음식료품 등 비내구재(0.9%)도 증가했다.

반대로 의복 등 준내구재(-4.4%)는 감소했다.

설비투자는 한 달 전보다 4.4% 줄었다. 기계류(-5.8%)와 선박 등 운송장비(-0.2%) 투자가 모두 줄어들어서다.

건설업체가 실제 시공한 실적인 건설기성은 건축(-6.5%) 및 토목(-8.5%) 공사 실적이 모두 줄어 전월보다 7.1% 감소했다.

건설수주는 1년 전보다 37.2% 증가했다. 토목(-39.3%)에서 줄었으나 주택 등 건축(61.5%)에서 늘어서다.

현재 경기를 나타내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보다 0.4포인트 상승했다. 6월부터 3개월 연속 상승이다.

향후 경기를 예측하는 지표인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도 전월보다 0.6포인트 올라 3개월째 상승세를 이어갔다.

다만 선행지수 구성 지표 중 경제심리지수는 8월 중순 코로나19 재확산 이전에 조사한 수치라 해석에 유의해야 한다고 통계청은 지적했다.

안형준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코로나19가 통제되면서 6월과 7월 전산업생산이 반등했었는데 최근 국내외 코로나19 재확산 영향으로 8월에는 3개월 만에 감소했다"며 "다만 소매판매는 6월까지 계속 증가하다가 7월 줄어들고 8월에는 올랐는데, 기저효과가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생산소비투자 (CG)
생산소비투자 (CG)

[연합뉴스TV 제공]

js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