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로나 상황인데'…日나카소네 前총리 21억 장례비용 논란

송고시간2020-09-29 08:53

댓글

내달 도쿄 최고급 호텔서 거행…정부·자민당 절반씩 부담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지난해 사망한 나카소네 야스히로(中曾根康弘·1918~2020) 전 총리의 뒤늦은 장례식 비용을 둘러싸고 논란이 일고 있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11월 사망한 나카소네 전 총리의 합동장(葬)을 애초 3월 열 예정이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내달 17일로 연기해 놓은 상태다.

이와 관련,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28일 기자회견에서 내각(정부)과 집권 자민당이 합동으로 치르는 이번 장례식 비용이 총 1억9천만엔(약 21억원)에 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가운데 절반(9천643만엔)을 정부가 일반예비비에서 지출하고 나머지를 자민당이 부담할 예정이다.

작년 11월 101세로 사망한 나카소네 야스히로 전 총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8년 6월 촬영]

작년 11월 101세로 사망한 나카소네 야스히로 전 총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8년 6월 촬영]

가토 장관은 코로나19 감염 예방 등을 위해 넓은 공간이 필요하게 돼 비용이 늘어나게 됐지만 필요한 최소한의 범위에서 장례식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례식장은 도쿄 미나토(港)구에 있는 최고급 호텔인 그랜드 프린스 신다카나와(新高輪)로 정해졌다.

이 호텔은 자민당이 지난 14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를 자민당 총재로 뽑은 양원 총회를 열었던 곳이다.

가토 장관의 발표 후에 야권에선 당장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고이케 아키라(小池晃) 공산당 서기국장은 "(코로나19 상황에서 장례식에) 거액의 세금을 쓰는 것은 국민 정서와 동떨어진 것 아닌가"라며 "(스가 내각이) 예비비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지갑이라고 착각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인터넷 공간에서도 이번 장례식에 쓸 돈을 코로나19 대책 비용으로 써야 한다는 취지의 의견이 많이 오르고 있다.

스가 요시히데 총리(당시 관방장관)가 지난 14일 그랜드 프린스호텔 신다카나와(新高輪)에서 열린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당선이 확정된 뒤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이 호텔에서 내달 17일 나카소네 야스히로 전 총리 장례식이 열린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스가 요시히데 총리(당시 관방장관)가 지난 14일 그랜드 프린스호텔 신다카나와(新高輪)에서 열린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당선이 확정된 뒤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이 호텔에서 내달 17일 나카소네 야스히로 전 총리 장례식이 열린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스가 내각은 예정대로 장례식을 강행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일본 정부는 전날(28일) 총리 관저에서 나카소네 전 총리 합동장 실행위원회를 열었다.

가토 장관은 이 자리에서 "나카소네 전 총리는 우리나라의 번영을 위해 전력을 기울인 분"이라며 공적에 어울리게 장례를 준비해 달라고 내각부 부대신과 자민당 사무국 간부들에게 지시했다.

일본 정부와 집권 자민당의 합동장은 미야자와 기이치(宮澤喜一·1919∼2007) 전 총리 사망 이후 13년 만이다.

미야자와 전 총리의 합동장 비용으로는 정부 예산으로 약 7천696만엔을 지원했다.

중의원 의원으로 56년을 보내 일본 현대 정치사의 산증인으로 불리던 나카소네는 1982년 11월 제71대 총리를 맡아 73대까지 1천806일간 재임해 아베(安倍), 사토(佐藤), 요시다(吉田), 고이즈미(小泉) 내각에 이어 전후 5번째 장기 집권 기록을 남겼다.

parks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