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원/달러 환율 하락…1,160원대 후반 등락

송고시간2020-09-29 09:14

댓글
원화 강세
원화 강세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원/달러 환율이 29일 하락세로 출발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이날 오전 9시 5분 현재 원/달러 환율은 전일 종가에서 4.3원 내린 달러당 1,169.3원이다.

환율은 6.1원 내린 달러당 1,167.5원에 출발한 뒤 1,160원 후반대에서 주로 등락하고 있다.

간밤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미국의 신규 부양책 협상에 대한 기대 등으로 상승하며 위험자산 선호 심리가 다소 회복된 영향을 받고 있다.

전날(현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10.10포인트(1.51%) 상승한 27,584.06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전장보다 53.14포인트(1.61%) 오른 3,351.6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03.96포인트(1.87%) 상승한 11,117.53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환율 시장도 미국 증시 강세와 달러화 약세 전환 기조를 좇아 하락 압력이 우세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수급상 꾸준히 유입돼온 수입업체의 결제(달러 매수) 수요나 저가 매수세는 환율의 하단을 지지하는 요인이다.

추석 연휴를 앞둔 가운데 미국 1차 대선 후보 TV 토론회, 미국 고용지표 발표, 9월 한국 수출입 동향 발표 등 굵직한 이벤트들도 줄줄이 대기 중이라 적극적인 포지션 플레이도 제한될 수 있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간밤 위험자산 기피 심리가 완화되고 달러화가 약세를 보이는 점 등에 영향을 받아 원/달러 환율도 하락할 것"이라며 "다만 추석 연휴를 앞두고 낙폭이 제한돼 1,160원대 후반 중심의 등락을 예상한다"고 말했다.

같은 시각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1,109.26으로 전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1,114.58원)보다 5.32원 내렸다.

sj997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