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전권 일부 대학 수시 경쟁률 하락…보건의료 계열 선호 뚜렷

송고시간2020-09-29 09:36

댓글

"학령인구 감소 영향…등록률 높이기가 과제"

대입 수시모집 논술우수전형 사회과학계열
대입 수시모집 논술우수전형 사회과학계열

[연합뉴스TV 제공]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대전지역 일부 대학 수시 모집 경쟁률이 지난해보다 소폭 하락한 가운데 보건·의료계열은 올해도 강세를 보였다.

29일 지역 대학들에 따르면 전날 마감한 수시전형 원서 접수 결과 충남대는 평균 8.28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지난해 9.32대 1보다 하락한 수치다.

한밭대 역시 지난해 6.61대 1보다 떨어진 5.34대 1을 기록했다.

건양대(7.61대 1 → 6.75대 1), 배재대(5.73대 1 → 4.9대 1), 목원대(4.94대 1 → 4.09대 1) 모두 경쟁률이 낮아졌다.

반면 대전대는 4.96대 1에서 7.28대 1로 크게 올랐다.

한남대도 지난해 4.81대 1보다 조금 높은 4.92대 1을 기록했다.

보건·의료계열에 대한 인기는 올해도 이어졌다.

건양대 의학과가 23.97대 1, 충남대 PRISM 인재전형 수의예과는 22.17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대전대 한의예과는 24대 1을 기록했다.

간호학과의 경우 대전대 36.25대 1, 배재대 (일반Ⅰ전형) 17.1대 1, 한남대(한남인재전형) 14.33대 1 등 대부분 대학에서 높은 인기를 보였다.

올해 경쟁률이 낮아진 것은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대학교육협의회가 발표한 올해 입학자원은 48만3천여명으로, 지난해보다 12.1% 감소했다.

반면 대학 모집인원은 52만7천명으로, 입학자원보다 4만4천여명이 많다.

지역 대학 관계자는 "학령인구가 많이 감소한 상황에서 지역대학 대부분 선전한 것으로 평가한다"며 "앞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잘 지키며 실기면접 고사를 무사히 치르고, 높은 등록률을 기록하는 게 남은 과제"라고 말했다.

soy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