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국 넘어서자' 시진핑, 14차 5개년 계획 직접 챙겨

송고시간2020-09-29 10:01

댓글

中정치국 회의서 14차 5개년 계획 논의…"공산당 지도 따라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베이징 신화=연합뉴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미국과의 갈등이 격해지는 가운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중국의 차기 경제발전 계획인 14차 5개년 계획(2021~2025년)을 직접 챙기고 나섰다.

이는 중국 지도부가 향후 5년을 미중간 패권 다툼의 분수령이 될 수 있는 시기로 예상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29일 인민일보(人民日報)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전날 베이징(北京)에서 중국 공산당 중앙 정치국 회의를 열고 제14차 5개년 계획을 논의했다.

중국은 5년 단위로 중장기 경제 발전 계획을 만들어 실천해오고 있다. 14차 5개년 계획은 미국을 넘어서기 위해 의존도를 줄이고 자율적인 발전을 추구하는데 방점이 찍힌 것으로 알려져 있다.

중국 공산당 정치국은 이날 회의에서 13차 5개년(2016~2020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등 복잡한 국내외 정세 속에서도 시진핑 주석을 핵심으로 하는 공산당의 지도로 샤오캉(小康·모든 국민이 편안하고 풍족한 생활을 누림) 사회 건설에 결정적 성과를 거뒀다고 자평했다.

'국경절' 연휴 앞두고 후난성 방문한 시진핑
'국경절' 연휴 앞두고 후난성 방문한 시진핑

(루청현 신화=연합뉴스)

그러면서 14차 5개년 계획에서 중국의 경제 및 사회 발전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공산당의 지도를 반드시 따르고 중국 특색 사회주의 제도를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개혁 개방 정책을 유지함과 동시에 사회주의 제도의 우위를 발휘해 14차 5개년 계획이 중국 공산당의 결정대로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라고 요구했다.

앞서 시진핑 주석은 지난 17일 후난(湖南)성 창사(長沙)에서 열린 기층 대표 좌담회에서 14차 5개년 계획의 마련에 대한 기층 간부와 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하면서 14억명의 중국이 단결하면 산과 바다를 덮을 거대한 힘이 있다며 각자 임무에 힘쓰라고 주문한 바 있다.

president2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