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필리핀, 수도권 코로나19 사회적 격리 10월까지 연장

송고시간2020-09-29 10:05

댓글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필리핀 정부는 수도권인 메트로 마닐라와 인근 지역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회적 격리 조치를 오는 10월 말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필리핀에서는 지난 3월 중순부터 7개월째 마닐라 등 위험지역에 대해 봉쇄령(ECQ), 준봉쇄령(MECQ), 일반적 사회적 격리(GCQ) 등으로 수위를 조절하며 방역 조처하고 있으나 신규 확진자가 좀처럼 세자릿수로 떨어지지 않는 실정이다.

얼굴 가리개 쓰고 버스에 탄 필리핀 마닐라 시민
얼굴 가리개 쓰고 버스에 탄 필리핀 마닐라 시민

[AFP=연합뉴스 자료 사진]

29일 일간 필리핀 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은 전날 밤 마닐라와 일로일로시 등 인근 5개 지역에 대한 GCQ를 10월 31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필리핀 남부 라나오델수르주(州)에 대한 준봉쇄령도 10월 말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GCQ 지역에서는 대중교통 운행과 식당 등 상업시설의 영업이 제한적으로만 허용되고, 종교행사에도 수용가능 인원의 10%까지만 참여할 수 있다.

또 각급 학교는 등교 수업을 할 수 없고,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마스크는 물론 얼굴 가리개를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

필리핀 보건부는 28일 코로나19에 3천73명이 새로 감염돼 누적 확진자가 30만7천288명으로 증가했고, 이 가운데 5천381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밝혔다.

youngky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