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유동성 위기 플라이강원 매각설·추가 지원설 동시에 '솔솔'

송고시간2020-09-29 10:12

댓글

강원도 "혈세 83억 이미 투입…추가 출자 없으면 지원 NO"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양양국제공항을 모(母)기지로 한 저비용 항공사(LCC) 플라이강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최대 위기를 맞으면서 추가 지원설과 매각설이 동시에 솔솔 나오고 있다.

위기의 플라이강원
위기의 플라이강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하지만 강원도는 이미 운항장려금과 손실보전금으로 83억원의 혈세가 투입된 만큼 추가 출자 등 플라이강원의 실질적인 자구노력 없이는 추가 지원은 하지 않는다는 입장인 것으로 확인됐다.

29일 강원도에 따르면 작년 11월 신규 취항한 플라이강원에 지원된 운항장려금은 올해 3월까지 69억9천만원에 달한다.

이뿐만 아니라 올해 들어 4월부터 이달 초까지 5차례에 걸쳐 손실보전금 총 13억300만원을 지원했다.

총 83억원의 혈세를 플라이강원에 수혈해준 셈이다.

도는 코로나19로 항공 수요가 줄면서 심각한 경영 위기에 봉착한 플라이강원에 긴급 재정지원을 할 수 있는 조례안까지 마련해 도의회에 제출했다.

그러나 강원도의회는 '투자 불확실'을 이유로 지난달 제3차 추경안 심사에서 30억원의 운항장려금을 전액 삭감했다.

플라이강원의 타지 기업으로의 매각설은 운항장려금 지급이 무산된 직후 모락모락 흘러나왔다.

공동대표 등 임원 9명이 일괄사퇴하고 전 직원 230여 명 중 80여 명만 남기고 나머지는 무급휴직을 단행한다는 계획도 내놨다.

플라이강원 항공기
플라이강원 항공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현재 항공기 3대 중 1대만 양양∼제주 1개 노선에 투입해 운항 중이다. 나머지 2대는 리스 계약을 조기에 반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는 현금 유입이 막혀 유동성 위기에 빠진 플라이강원의 자구책이라고 보는 시각도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새 주인을 맞기에 앞서 구조조정을 통한 몸집 줄이기에 나섰다는 해석도 내놨다.

그러자 이번에는 양양군의회가 플라이강원의 지원을 촉구하는 건의문을 지난 27일 강원도의회에 발송, 20억원의 운항장려금 추가 지원설에 불을 댕겼다.

직원들의 급여마저 제때 지급하지 못하는 등 심각한 경영 위기에 처한 플라이강원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위기를 넘길 수 있도록 운항장려금을 지원해 달라는 것이다.

이에 도는 플라이강원의 추가 출자 등 구체적인 방안 없이는 운항장려금의 추가 지원은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다.

그러면서도 도의회 설득을 통한 자금지원 가능성은 열어 둔 채 매각설의 진위를 살피고 있다.

도 관계자는 "도의회 의결 없이도 운항지원금 지원은 가능하지만, 도의회의 사전 협의·승인 없이는 현재로서 검토하지 않고 있다"며 "중요한 것은 플라이강원이 자금 운영계획서를 충실히 제출하고 이를 통한 의회의 설득이 우선"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항공업계의 끝 모를 추락 속에 지난해 첫 날개를 편 플라이강원이 어떤 방향으로 유동성 위기를 극복하고 활로를 모색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양양공항 '날갯짓' (CG)
양양공항 '날갯짓' (CG)

[연합뉴스TV 제공]

j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