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화장실서 스마트폰 보는 사이…옆칸서 넘어온 손이 명품백 슬쩍

송고시간2020-09-29 12:00

댓글

50대 구속…철도경찰대 "명절 공중화장실 절도사건 빈번"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국토교통부 산하 서울지방철도경찰대는 이달 8일 오후 5시께 경기도 안양시 안양역 남자 화장실에서 명품 손가방을 훔친 혐의(절도)로 A(59)씨를 구속했다고 29일 밝혔다.

A씨는 수백만 원에 달하는 명품 가방을 든 피해자를 따라 화장실에 들어간 뒤 피해자가 칸막이벽에 가방을 걸어두고 용변을 보면서 스마트폰을 들여다보는 동안 옆 칸서 양변기를 딛고 올라가 팔을 뻗어 가방을 훔쳤다고 철도경찰은 설명했다.

철도경찰은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해 군포∼금정 구간서 전동차 안을 돌아다니는 A씨를 이달 24일 긴급체포했다.

철도경찰은 "추석 명절에 서울역 등 공중화장실에서 절도 사건이 자주 발생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서울지방철도경찰대
서울지방철도경찰대

[촬영 안철수]

nor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