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찰이 민원인에게 한 달간 8번 사적 연락 논란…민원 제기

송고시간2020-09-29 10:25

댓글

밤늦게 전화해 주량 묻고 외모 평가도…해당 경찰 "진심이 왜곡돼"

세종경찰서 전경
세종경찰서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현직 남성 경찰관이 사건을 접수하기 위해 경찰서를 찾은 여성 민원인에게 수차례 사적인 연락을 한 것으로 알려져 물의를 빚고 있다.

세종에 사는 30대 여성 A씨는 지난달 21일 사건을 접수하기 위해 세종경찰서를 방문했다.

민원실에서 고소 절차를 확인한 A씨는 "어려울 때 연락하라"는 세종경찰서 소속 B경위의 말을 듣고 자신의 전화번호를 남긴 뒤 집으로 돌아왔다.

이때부터 B경위의 사적인 연락은 최근까지 8차례 이어졌다.

그는 이날 오후 자신의 휴대전화로 A씨에게 전화를 걸어 "날이 뜨거운데 잘 들어갔느냐"며 "일이 마무리되면 커피나 소주를 한잔 사라"며 사건과 관련 없는 안부를 물었다.

이후 A씨에게 동거인이 있는지를 물어보기도 했다.

A씨는 B경위의 전화가 불쾌했지만, 자신과 관련된 사건에 불이익을 받을까 두려워 연락을 피하지 못했다.

B경위가 "사건 해결에 도움을 주겠다"고 말한 것을 믿었기 때문이다.

B경위는 지난 21일 오후 8시 35분에 술을 마신 상태로 A씨에게 전화를 걸어 19분이 넘도록 통화를 이어가기도 했다.

그는 당시 "거울을 보면 알겠지만, (A씨는) 예쁘고 사랑받는 존재"라며 외모를 평가하는 듯한 발언을 하는가 하면 A씨에게 주량을 물어본 뒤 "작업 걸기 딱 좋은 주량이다. 무슨 수를 쓰더라도 (A씨가) 소주 1병을 마시게 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오늘같이 날씨 좋은 날 왜 혼자 있냐"며 관심을 보이고 "여러 남자를 만나봐야 한다"고 훈계(?)하기도 했다.

A씨는 B경위가 전화 통화 도중 성관계를 연상시키는 발언을 했다고 주장하며 불쾌감을 나타냈다.

참다 못한 A씨는 이 경찰서 청문감사실에 해당 사실을 알리며 민원을 제기했다.

A씨는 "B경위에게 다시 전화가 올 것 같아 솔직히 두렵다"며 "하루빨리 사건이 마무리되면 좋겠다"고 불안감을 내비쳤다.

이에 대해 B경위는 "개인번호로 전화하는 등 미숙하고 어리석었다"고 인정하면서도 "어려움에 빠진 민원인에게 힘이 될 수 있도록 노력했던 진심이 일부 왜곡됐다"고 말했다.

세종경찰서는 B경위를 다른 부서로 발령낸 뒤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psykim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