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검은 옷 입자" 홍콩 국경절 긴장 고조…경력 6천명 배치

송고시간2020-09-29 10:15

댓글

시민단체 집회 신청 불허…인터넷서 게릴라 집회 독려 메시지

2019년 10월1일 중국 국경절 홍콩에서 벌어진 대규모 반중 시위 현장 [EPA=연합뉴스]

2019년 10월1일 중국 국경절 홍콩에서 벌어진 대규모 반중 시위 현장 [EPA=연합뉴스]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홍콩에서 10월1일 중국 국경절을 앞두고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이유로 모든 집회가 원천 봉쇄된 가운데, 범민주 진영에서 도심 게릴라 시위를 계획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경찰이 진압경찰 등 6천명의 경력 투입을 준비하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9일 경찰이 국경절에 기존 계획보다 두배 많은 6천명의 경력을 도심에 배치할 계획이라고 경찰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경찰은 국경절에 경찰에 대한 공격 등 여러 형태의 폭력을 조장하는 메시지가 최근 인터넷상에서 급증하는 것을 확인하고 이같은 결정을 내렸으며, 필요하면 추가 경력 투입도 고려하고 있다고 이 소식통은 전했다.

앞서 올해 홍콩 경찰이 가장 많은 경력을 배치한 때는 홍콩 주권반환 기념일인 지난 7월1일로,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반대 시위에 대응하기 위해 5천명의 폭동 진압경찰이 도심에 배치됐다.

경찰 관계자는 집회 불허에도 국경절 오후 빅토리아파크에서 애드미럴티까지 행진이 벌어지거나, 당일 저녁에 몽콕에서 시위가 벌어질 것에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시민단체 민간인권전선(CHRF)은 국경절 집회와 행진을 신청했으나 거부됐다.

민간인권전선은 지난달 홍콩에서 쾌속정을 타고 대만으로 향하다 중국 해경에 체포된 뒤 중국에 구금 중인 민주화 운동가 12명의 석방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 예정이었다.

그러나 당국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고 대중 안전을 위한다는 이유로 집회를 불허했다.

홍콩은 현재 코로나19 방역 대책으로 4명 초과 모임이 금지된 상황이다.

홍콩의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면서 국경절로부터 나흘간 이어지는 연휴를 앞두고 4명 초과 집합 금지 명령이 완화될 것이라 예상됐으나 불발됐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국경절 시위를 우려한 조치라고 해석한다.

2019년 10월1일 중국 국경절 홍콩에서 벌어진 대규모 반중 시위 현장 [EPA=연합뉴스]

2019년 10월1일 중국 국경절 홍콩에서 벌어진 대규모 반중 시위 현장 [EPA=연합뉴스]

민간인권전선은 지난해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를 이끌었던 단체다.

이 단체의 지미 샴 대표는 집회가 금지되자 지난 1년여 시위로 체포된 이들과 중국에 억류된 12명에 대한 지지의 뜻을 담아 시민들이 국경절에 검은 옷을 입거나 저항의 슬로건이 담긴 배지를 착용할 것을 독려하고 나섰다.

샴 대표는 "공무원들이 재택근무를 끝내고 출근하고 있고, 지하철은 예전처럼 붐비는데 당국이 코로나19를 이유로 집회를 금지한 게 어처구니 없다"고 말했다.

AFP통신은 지난 16개월간 홍콩에서 시위에 참여한 혐의로 1만여명이 체포됐으며, 법원에는 이들에 대한 재판이 밀려있다고 보도했다.

홍콩 경찰은 성명을 통해 "가두행진을 독려하거나 이에 참여하는 자는 법을 위반하는 것"이라며 특히 폭력을 행사할 경우 장기형에 처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경찰은 거리 곳곳에 방어벽을 설치하고 신분증 검사를 실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해 국경절에도 민간인권전선의 집회를 불허했다. 그러나 당시 홍콩 곳곳에서 격렬한 시위가 벌어졌으며, 180여명이 체포됐다.

올해는 지난 6월30일부터 홍콩보안법이 시행되면서 집회와 시위에 대한 위험성이 더욱 커진 상황이다.

경찰 대변인은 "홍콩 독립" "홍콩 해방" 등을 외치거나 해당 구호가 적힌 팻말을 들 경우 홍콩보안법 위반으로 체포될 수 있다고 밝혔다.

prett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