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통일부, '북 피격사망' 다음날 대북 의료물자 지원승인

송고시간2020-09-29 10:32

댓글

"24일 이달 중 승인된 단체들에 '물자반출 절차 중단' 통보"

추석 명절 앞두고 고요한 북녘
추석 명절 앞두고 고요한 북녘

(연평도=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추석 명절을 이틀 앞둔 29일 오전 인천시 옹진군 대연평도에서 바라본 북한 개머리해안 일대 마을이 고요하다. 2020.9.29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통일부가 해양수산부 공무원 A씨가 소연평도에서 실종된 뒤 북측 해역에서 사살된 다음 날인 23일 의료물자 대북 반출을 승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이 29일 통일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통일부는 지난 21일과 23일에 각각 '영양 지원'과 '의료물자 지원' 명목으로 대북 반출을 승인했다.

승인 시점에 대해 통일부는 "23일 승인은 당일 오후에 이뤄졌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1일 실종돼 22일 밤 북한군의 총격을 받고 사망했다. 총격 사망 첩보는 22일 밤 청와대에 보고돼 23일 새벽 1시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긴급 관계 장관 회의를 소집했으며 이 자리에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도 참석했다.

이에 정 의원 측은 통일부가 A씨의 피격 사실을 인지했음에도 대북 반출 승인했다고 지적하고 있다.

이와 관련 통일부는 정 의원 측에 제공한 서면 자료에서 "24일 군 당국 발표로 북한에 의한 우리 국민의 피격 사실이 공개된 이후 최근 승인 현황과 진행 상황을 점검했고, 9월 중 승인된 단체들에 대해 물자반출 절차를 중단할 것을 즉각 통보했다"고 밝혔다.

ykb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