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어린이 재활치료 거주지에서 받는다…복지부, 시범사업 추진

송고시간2020-09-29 10:41

댓글
재활치료를 받고 있는 모습
재활치료를 받고 있는 모습

[푸르메재단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어린이 재활환자가 거주지역 내에서 종합적인 재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 추진된다.

보건복지부는 전국 7개 의료기관을 어린이 재활의료기관 시범사업으로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시범사업 기관에서는 재활의학과 전문의, 간호사, 물리ㆍ작업치료사, 사회복지사 등 전문인력으로 구성된 어린이 전문 재활팀이 환자 상태를 종합적으로 평가하고 환자 맞춤식 치료계획을 만들어 체계적인 재활 서비스를 제공한다.

그동안 어린이 재활 치료는 환자 특성상 전문치료사의 1대1 전담 치료가 필수적이지만, 현행 수가가 이런 점을 고려하지 않아 어린이 재활 치료를 제공하는 의료기관에서는 만성적 운영적자 문제가 발생했다.

복지부는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수가 문제를 개선해 어린이 환자가 거주지역 내에서 집중적인 재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어린이 재활의료기관 지정운영 시범사업 기관 현황
어린이 재활의료기관 지정운영 시범사업 기관 현황

[보건복지부 제공]

시범사업 기관은 재활치료 접근성이 열악한 수도권 외 지역을 우선으로 해 필수 지정기준(진료과목, 시설, 인력, 장비 등)과 어린이 재활 치료 환자 수(연 환자 수 100명 이상), 상대평가 기준 등을 고려해 장애계, 소비자단체, 의료계, 전문가, 정부로 구성된 운영위원회가 선정했다.

사업은 다음 달부터 내년 12월까지 추진된다.

dy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