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병원서 또 집단감염…서울 어제 신규확진 50일만에 최소

송고시간2020-09-29 11:00

댓글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28일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2020.9.28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하루 11명 늘었다고 서울시가 29일 밝혔다.

전날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달 10일(6명) 이후 50일 만에 가장 적은 수치다.

지난달 중순부터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서울의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8월 26일 154명까지 치솟았다가 이후 감소세를 보였다.

이달 들어서는 26일까지 20∼60명대를 오가다 27일 19명으로 떨어진 데 이어 28일 10명대 초반을 기록했다.

당일 확진자 수를 전일 검사 건수(1천326건)로 나눠 백분율로 표현한 확진율은 0.9%로, 최근 2주간 평균 확진율(1.5%)보다 크게 낮아졌다.

다만 의료시설에서 또 집단감염이 발생해 방역당국을 긴장시켰다. 도봉구 '다나병원'에서 전날 2명이 확진돼 서울시 집계에 새로 분류됐다.

다른 신규 확진자는 과거 집단감염 사례나 산발 사례를 포함한 '기타' 경로 감염이 3명(누적 2천680명), 감염경로가 불분명해 조사 중인 사례가 6명(누적 906명)이다.

29일 0시 기준 서울의 확진자 누계는 5천242명이다. 이 가운데 사망자는 54명,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787명,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한 사람은 4천401명이다.

min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