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여자배구 이재영·다영 자매, 전국 여고 배구부에 신발 기부

송고시간2020-09-29 11:10

댓글
여자배구 흥국생명 이재영(왼쪽), 이다영
여자배구 흥국생명 이재영(왼쪽), 이다영

[흥국생명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여자 프로배구의 '슈퍼 쌍둥이' 이재영-이다영(이상 24·흥국생명) 자매가 배구 선수의 길을 걷는 후배들에게 배구화를 선물했다.

흥국생명은 이재영·다영 자매가 유소년 배구 발전을 위해 전국 17개 여자고등학교 배구부 선수와 지도자에게 약 200켤레의 배구화를 기부했다고 29일 밝혔다.

이재영과 이다영은 "추석을 맞아 선수들에게 작지만 마음이 담긴 선물을 전달하고 싶었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선수들이 연습도 제대로 못 할 만큼 힘든 시기를 보냈다고 들었다. 선수들이 우리가 보내준 배구화를 신고 열심히 훈련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스포츠용품 회사 아식스코리아도 두 선수의 기부 소식을 듣고 여고 배구부에 후디 티셔츠를 전달했다.

흥국생명 공격수 이재영과 세터 이다영은 지난 7월에는 홍천여자중등배구클럽 창단에 1천만원을 전달하는 등 유소년 배구 발전을 꾸준히 지원하고 있다.

abbi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