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여야 '秋 무혐의' 공방…"가짜뉴스만 남아" vs "검찰도 무안"

송고시간2020-09-29 16:53

댓글

민주당 "야당, 근거없는 정치공세 대국민 사과하라"

국민의힘 "총체적 부실수사…짜고 치는 고스톱"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전명훈 강민경 기자 = 여야는 29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아들 서모씨 등이 '군 휴가 특혜 의혹'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받은 것을 두고 설전을 이어갔다.

더불어민주당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야당의 추미애 흔들기로 남은 것은 고성과 가짜뉴스뿐"이라며 "근거 없는 무책임한 정치공세에 대해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야당은 말로는 협치를 주장하며 문재인 정부의 실패만을 노리고 무차별적 의혹 제기와 정치공세에 혈안이 돼 있다"며 "추미애 흔들기에 실패하자 공무원 사망사건을 이용해 무차별적인 북풍정치를 일삼고 있다"고 지적했다.

추 장관이 과거 해명과 달리 보좌관에게 지원장교 연락처를 전달한 것으로 드러난 것과 관련해서는 KBS 라디오에서 "야당 의원들이 국감에서 질의하면 합당한 조치와 사과 등을 하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민 최고위원은 MBC 라디오에서 "부당한 외압을 행사한 게 아니고 엄마로서 휴가 연장과 관련해 보좌관의 도움을 받은 걸 아는 것"이라며 "보좌관이 등장하는 것 자체가 조금 적절하지 않은 건 맞지만 그게 어떤 배경에서 등장했는지 등은 맥락이 확인돼야 판단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반면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검찰 자신들도 얼마나 무안하고 자신이 없으면 수사 검사를 밝히지도 않고, 슬그머니 발표하고 질문도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조수진 의원은 "민주당 대표가 상급 부대 대위 전화번호를 건넸는데 '전화를 하라고 지시한 것은 아니다'라고 한다. 술은 마셨는데 음주운전은 아니라는 꼴"이라고 지적했다.

전주혜 의원은 "총체적 부실 수사, 결론을 끼워 맞춘 수사"라고 비난했고, 유상범 의원도 "불기소 이유를 확인하고 항고 이유를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

김선동 사무총장은 "태산명동서일필쯤은 될 줄 알았는데 태산명동 서일병!, 세상만 시끄럽게 한 서일병으로 끝났을 뿐"이라고 비꼬았다.

곽상도 의원은 화투패에 문재인 대통령, 추 장관,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검찰 등을 합성하고 "추석맞이 짜고 치는 고스톱?"이라는 문구가 적힌 그림을 페이스북에 공유했다.

sncwoo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