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충주시 유튜브 구독자 14만9천명…서울시 제치고 전국 1위

송고시간2020-09-29 13:50

댓글

1년 6개월간 동영상 82편 제작…편당 평균 28만5천회 조회

(충주=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충북 충주시의 공식 유튜브 채널 '충 TV'가 전국적인 SNS 채널로 성장했다.

'공무원 관짝춤' 동영상
'공무원 관짝춤' 동영상

[충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충주시는 '충 TV'가 전국 지자체 가운데 유튜브 구독자 1위를 달리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충 TV'는 14만9천명이 구독해 그동안 가장 많은 구독자를 보유했던 서울시(13만8천명)를 제쳤다.

지난해 4월 개설 이후 82편의 동영상을 게재해 이룬 성과다.

서울시는 그동안 3천400개의 동영상을 올렸다.

충주시는 연간 유튜브 관련 예산이 60만원에 불과함에도 '홍보맨' 김선태 주무관 등을 내세워 꾸밈없고 코믹하고 톡톡 튀는 'B급' 콘텐츠를 선보여 대박을 터뜨렸다.

'충 TV'는 영상 1편당 평균 28만5천회의 조회 수를 기록, 시정 홍보 효과를 톡톡히 거뒀다.

충주시 유튜브
충주시 유튜브

[충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특히 생활 속 거리 두기 홍보영상인 '공무원 관짝춤'은 조회 수 415만회를 기록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한 시민 공감과 동참을 끌어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조길형 시장은 "전국 지자체 유튜브 구독자 1위는 혁신적인 시도와 적극 행정의 결과물"이라며 "충주시 유튜브를 시민들에게 더욱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는 소통의 장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jc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