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영 외교장관, 5차 전략대화…한반도 정세·코로나 백신 논의

송고시간2020-09-29 13:56

댓글

라브 영국 외무장관, 오전에 비무장지대 방문

자리 안내하는 강경화 장관
자리 안내하는 강경화 장관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오른쪽)이 29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제5차 한ㆍ영 전략대화에서 기념촬영을 마친 뒤 도미닉 랍 영국 외교부 장관에게 자리를 안내하고 있다. 2020.9.29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이 29일 서울에서 제5차 한영 외교장관 전략대화를 하고 한반도 정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강 장관은 이날 오전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라브 장관과 만나 최근 한반도 정세와 완전한 비핵화·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을 실현하기 위한 정부의 노력을 설명했다.

강 장관은 전략대화를 하기에 앞서 "우리는 북한에 관한 이슈를 중심으로 한반도에 평화와 번영을 가져오려 노력해 왔다"며 이러한 노력에 대한 영국의 변함 없는 지지 입장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그는 또 "영국은 무역과 정책, 문화, 금융 등 모든 분야에서 우리의 중요한 파트너"라면서 "우리는 모든 분야에서 양국 관계를 진전시키기 위한 몇개의 장관급 협의 메커니즘을 갖고 있다"고 평가했다.

강 장관은 지난 6월 6·25전쟁 발발 70주년 행사에 영국의 엘리자베스 여왕과 보리스 존슨 총리가 한국에 메시지를 전달한 것에 대해서도 고마움을 표시했다.

지난해 7월 외무장관으로 임명된 뒤 처음 방한한 라브 장관은 "이곳에 오게 돼 매우 기쁘다"고 소감을 전한 뒤 "기후변화와 더불어 우리가 직면해 있는 안보위협, 지역 불안, 코로나19 백신 개발 등의 분야에서 한국과 긴밀히 협력하기를 바란다"는 뜻을 전했다.

이날 새벽 한국에 도착한 뒤 곧바로 비무장지대(DMZ)를 찾기도 한 라브 장관은 "그것(DMZ 방문)은 매우 교육적이었고 양국이 공유된 가치를 위해 함께 맞서 싸웠다는 점을 상기시켰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양 장관은 코로나19 백신 개발 협력 방안,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이후 양국관계 발전 방안, '녹색성장과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4G) 정상회의' 관련 현안 등을 논의했다.

한영외교장관 전략대화는 양국관계, 주요 지역정세, 글로벌 현안 관련 협력 증진을 목적으로 2014년 출범했다.

gogo21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