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등산 간 언니 죽인 악마, 최대한 사형에 가까운 형벌을…"

송고시간2020-10-03 09:31

댓글

인제서 일면식 없는 등산객 '묻지마 살인' 저지른 20대 재판 중

피해자 유족 "피도 눈물도 없는 악마…우리 마음에선 이미 사형"

한씨가 숨진 채 발견된 등산로 입구
한씨가 숨진 채 발견된 등산로 입구

[촬영 박영서]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피고인은 피도 눈물도 없는 악마였습니다. 지금이라도 당장 쫓아가 묻고 싶습니다. 왜 그랬냐고, 왜 하필 우리 언니냐고, 어떻게 그리 잔인할 수 있냐고…"

한모(48)씨의 언니(57)는 지난 7월 11일 강원도 인제군 북면 한 등산로 입구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약초를 채취하고자 등산에 나섰으나 그날따라 몸이 좋지 않아 30여분 만에 산에서 내려온 언니 한씨는 차량에서 쉬던 중 수십 곳을 흉기에 찔려 살해당했다.

언니를 끔찍하게 살해한 건 일면식도 없는, 아들보다 더 어린 이모(23)씨였다.

눈을 씻고 찾아봐도 언니를 죽일 만한 이유가 없었다. 금전적인 이유도 아니었고, 여성 혐오자나 게임 중독자도 아니었으며, 이렇다 할 정신병조차 없었다.

단지 흉기를 들고 돌아다니던 이씨에게 언니 한씨가 눈에 띄었다는 게 범행 이유라면 유일한 이유였다.

"언니는 분명 아프고 고통스러웠을 거예요. 살려달라는 소리를 질렀을 테고 그만하라 애원했을 겁니다. 그런데도 이씨는 온몸을 마구 찔렀어요. 그땐 분명 사람이 아니었을 거예요. 사람이라면 이렇게 잔인하게 목숨을 뺏어가지는 않았을 거예요."

동생 한씨는 "언니를 정말 많이 사랑했다"며 한참이나 울분을 토했다.

언니는 비록 가정 문제로 홀로 살았으나 돈이 되는 일이면 가리지 않고 열심히 일했다.

'하는 일 없이 노는 사람'을 이해하지 못할 정도로 노동에 대한 가치관이 뚜렷했고, 두세가지 직업을 가질 정도로 부지런함이 배어 있는 심신이 건강한 사람이었다.

사람들과 어울리는 것을 좋아해 남는 시간에는 등산, 여행, 배드민턴 등 취미활동을 즐겼다.

영상 기사 50대 여성 등산객 살인범 잡았지만…동기는 '오리무중'

50대 여성 등산객 살인범 잡았지만…동기는 '오리무중'

자세히

그러다 최근 1∼2년 사이 재미를 붙인 일이 약초 채취였다.

약초를 캐서 술을 담그면 어김없이 지인들과 나눴고, 동생에게는 "언니가 힘들게 캐서 담근 거니까 먹을 때 언니 생각해라∼"라는 따뜻한 말도 잊지 않았다.

그런 언니가 다시는 곁으로 돌아올 수 없게 되자 동생 등 유족은 큰 정신적 고통을 겪었다.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잔인하게 살해한 이유라도 듣고 싶었지만, 사건 내용에 대해 속 시원히 말해주는 곳은 어디도 없었다.

기사에 달린 '산나물을 사서 먹지, 힘들게 뭐하러 캐러 갔느냐', '성폭행하다가 반항하니 살해했겠지'라는 등 댓글은 아픈 유족의 마음을 후벼팠다.

"수사 과정을 뉴스 등 간접적으로 접해야 했고, 수사 관계자들이 유족의 마음을 헤아려주지 않고 수사방해자 취급을 하는 것 같아 뭘 묻기가 조심스러웠어요. 이씨에게도 인권이 있다는데 정작 이 사건으로 가장 슬퍼할 유족에게는 배려가 부족한 것 같아 힘들고 화도 났었어요."

그렇게 초조함, 조바심, 불안감 등 어떻게 심적 고통을 어떻게 전달해야 할지 제대로 말 한마디 꺼내 보지 못한 사이 살인 혐의로 기소된 이씨가 지난 9월 18일 법정에 섰다.

춘천지방법원
춘천지방법원

[연합뉴스TV 제공]

이씨 측은 공소사실을 인정하며 치료감호를 받게 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치료감호란 범죄자의 심신 장애가 인정될 경우 치료감호시설에 수용해 치료를 위한 조치를 하는 보안 처분을 뜻한다.

검사는 이씨에 대해 한차례 이뤄진 정신감정 결과 '정상'으로 나와 심신미약 감경대상이 아니라는 이유로 치료감호 청구에 난색을 보였다.

다음 재판은 이달 6일 열린다. 첫 공판에서 증거조사 절차를 마쳤고, 다툴 쟁점이 없는 만큼 결심공판이 될 가능성이 크다.

동생 한씨는 "우리 마음에선 이미 사형을 내렸어요. 징역 20년과 30년도 부족합니다. 최대한 사형에 가까운 형벌을 내려줬으면 좋겠어요. 두 번 다시는 죄짓는 일을 생각조차 못 하도록 뼈저리게 반성하도록 엄벌을 내려주기만을 바랄 뿐이에요"라고 말했다.

conany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