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은둔형 CEO' 김정주·김택진·방준혁, 국정감사 불릴 뻔했다

송고시간2020-10-01 08:01

댓글

백종헌 의원, 복지위 증인으로 신청…여야 간사 최종 조율서 빠져

3N, 안도의 한숨…"게임중독 질병화 논란 이럴 때 공론화해야" 의견도

왼쪽부터 NXC 김정주 대표,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 넷마블 방준혁 의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왼쪽부터 NXC 김정주 대표,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 넷마블 방준혁 의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이른바 '3N'으로 불리는 국내 대표 게임사 넥슨·엔씨소프트·넷마블 창업자들이 올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장에 설 뻔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1일 국회와 게임업계에 따르면 보건복지위 소속 국민의힘 백종헌 의원은 지난주 복지위 국감 증인 신청 기간에 김정주 NXC 대표·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방준혁 넷마블 의장을 국감 증인으로 신청했다.

백 의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집에 있는 시간이 늘어나고 게임 이용이 급증하면서 '게임 중독'(게임이용장애) 위험이 늘어나지는 않았는지 등을 질문하기 위해 이들을 증인 신청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지난달 23일 복지위 여야 간사가 국감 증인·참고인 명단을 확정하는 단계에서 게임사 창업자들 이름은 빠졌다.

백 의원실 관계자는 "국감에서는 다른 이슈에 집중하고, 게임 중독 관련 부분은 별도로 계속 모니터링하고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2018년 10월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2018년 10월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3N'이 증인으로 채택되지 않으면서 이 회사들은 물론 다른 게임사들에서도 안도의 한숨을 내쉬는 분위기다.

한 대형 게임사 관계자는 "복지위에 게임사 쪽이 한 명이라도 불려가면 게임업계가 가장 민감한 게임 과몰입 문제에 관해 부정적인 뉴스가 나올 수밖에 없었을 텐데, 증인으로 채택되지 않아 다행"이라고 귀띔했다.

다른 게임사 관계자는 "사실 게임 과몰입 문제로 지적을 받으면 게임사 입장에서는 말문이 막힐 수밖에 없다"며 "게임을 규제하려 하지 말고 미래 산업과 수출 관점에 봐달라고 읍소할 수밖에 없는데, 복지위에서 먹힐 얘기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매도 먼저 맞는 게 낫다'는 심정으로 게임 과몰입 문제에 관해서도 게임업계가 적극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는 소수 의견도 있다.

한 중소게임사 관계자는 "게임 중독 질병코드 도입 여부는 머잖아 결국 공론화해야 할 문제 아니냐"면서 "국감 같은 때라도 얘기해야 게임을 좋아하는 국민들이 관심을 갖고 게임업계를 지지해줄 것"이라고 의견을 냈다.

게임중독 질병 분류 논란 (CG)
게임중독 질병 분류 논란 (CG)

[연합뉴스TV 제공]

지난해 세계보건기구(WHO)는 게임 중독을 질병으로 분류하기로 하면서 각 회원국이 준비할 수 있도록 2022년까지 유예 기간을 뒀다.

한국표준질병분류(KCD) 개정은 2025년에 가능한 상황이며, 정부는 민관협의체를 꾸려서 국내 도입 여부를 공동 연구하고 있다.

게임 소관 상임위인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는 현재까지 게임사 창업자나 대표를 국감 증인으로 소환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문체위에서는 국민의힘이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을 증인으로 요청하고 더불어민주당이 '증인 없는 국감'을 하자며 맞서는 탓에 다른 증인·참고인 채택 여부는 아직 논의하지 못한 상황이다.

한 문체위 소속 의원실 관계자는 "5일에 다시 협의하기로 했다"면서 "게임사 쪽 증인은 얘기 나온 바가 없다"고 전했다.

IT 소관 상임위인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감에는 이달 8일 정진수 엔씨소프트 수석부사장이 참고인으로 소환됐다.

정 부사장은 국회 요청대로 출석한다면 '앱 통행세' 논란이 불거진 구글 인앱결제 및 수수료 30% 강제 정책에 관해 게임사 측 의견을 전달할 전망이다.

과방위에서는 네이버·카카오 창업자 또는 대표의 국감 소환 가능성이 아직 남아있는 상태다.

hy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