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문대통령, 재래시장 방문…"국민들이 지갑 닫지 않았으면"

송고시간2020-09-29 16:28

댓글

쇠고기·떡 등 제수용품 구입…냉면으로 점심식사

상인과 대화하는 문 대통령
상인과 대화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추석 명절을 앞둔 29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인왕시장에서 상인과 대화하고 있다. 2020.9.29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추석 연휴를 앞둔 29일 서울 서대문구 홍제동 재래시장인 인왕시장과 인근 청과물 시장을 방문했다.

이곳은 문 대통령이 지난 대선 이전 홍은동에 살 때부터 종종 이용하던 시장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장바구니 카트를 직접 끌며 점포에 들러 상인들과 대화를 나눴고, 한 채소가게 상인이 "전 세계가 함께 어려우니 잘 이겨내겠다"고 하자 감사를 표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 부부는 귤, 거봉, 사과, 밤, 쪽파, 새우, 민어, 쇠고기, 당근, 시금치, 떡, 마늘, 무 등 실제 차례상에 올릴 제수용품 29만 9천원어치를 구입하고 온누리상품권으로 결제를 했다.

또 문 대통령 부부는 시장 안의 한 식당에서 냉면으로 점심식사를 했다.

문 대통령은 시장 방문 뒤 SNS에 글을 올려 "폭풍우와 태풍 피해 탓에 사과도 배도 채소도 가격이 많이 올랐다"며 "시름이 깊은 농민들의 마음을 느낄 수 있었다. 상인들의 걱정도 컸다"고 말했다.

추석 장 보는 문 대통령 내외
추석 장 보는 문 대통령 내외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추석 명절을 앞둔 29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인왕시장에서 장을 보고 있다. 2020.9.29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그러면서 "예년 같지 않은 추석이지만 국민들께서 지갑은 닫지 않으셨으면 한다. 어려운 농축어민들과 상인, 자영업자들을 위해 소비생활은 위축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확진자 수가 많이 줄어 다행이지만 안심은 이르다. 추석 연휴만 잘 넘기면 주춤했던 경제도 다시 힘을 낼 것"이라며 "방역과 경제를 함께 지켜내면서 새롭게 시작하는 추석이 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한편 이번 일정에는 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최소한의 수행인원만 동행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hysu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