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메콩 공동의장성명 발표…"필수인력 이동·국제무역 촉진"

송고시간2020-09-29 20:56

댓글

코로나 백신 공평한 접근권 지지…강경화-메콩5개국 외교장관 회의 결과 담아

한·메콩 외교장관회의
한·메콩 외교장관회의

(서울=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8일 화상으로 진행된 '제10차 한-메콩 외교장관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9.28 [외교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 한국과 메콩 지역 5개 국가 등 '한-메콩 외교장관회의' 회원국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도 필수인력 이동 등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29일 외교부에 따르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팜 빈 민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장관 공동주재로 전날 개최된 제10차 한-메콩 외교장관회의 결과의 공식 문서로서 '공동의장성명'이 발표됐다

성명에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상황에서 한국과 메콩 6개국이 필수적인 인력, 상품, 서비스 등의 이동과 국제무역을 촉진함으로써 상호 연결성을 회복·유지해 나가기 위해 함께 노력하자는 공약이 담겼다.

또한 코로나19 백신의 공정하고 공평한 접근권 보장이라는 목표에 대한 6개국의 강력한 지지 입장이 반영됐다.

이와 함께 회원국들은 구체적 협력사업을 지속 발굴해 나가는 한편 한-메콩 협력기금을으로 올해 추진할 문화관광, 인적 자원 개발 등 6개 신규 협력사업도 성명에 포함했다.

아울러 회원국들은 향후 양측의 협력 이행 방안과 5년간 발전 방향을 담은 '2021-2025 행동계획'도 채택했다.

계획은 신남방정책의 핵심 가치인 사람, 상생번영, 평화를 3대 축으로 교육·스포츠·관광 등의 교류 확대, 농촌·인프라 개발, 메콩 지역내 환경문제 대응 등 분야별 구체적 협력 방안을 담고 있다.

한-메콩 외교장관회의는 한국과 메콩 5개국(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베트남, 태국)으로 구성된 지역 협력체로 메콩 지역의 개발격차 완화와 연계성 증진에 기여하기 위해 한국 정부가 제안, 2011년에 출범했다.

gogo21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