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 대선 TV토론 시청자 기록 깰까…여론조사선 74% "시청하겠다"

송고시간2020-09-29 23:11

댓글

최고기록은 2016년 8천400만명…'후보 선택에 영향' 응답은 13%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29일(현지시간) 첫 대선 TV토론을 예정한 가운데 역대 최다 시청자 기록이 깨질지 주목된다.

2020 미국 대선 트럼프 대통령 - 조 바이든 전 부통령 (PG)
2020 미국 대선 트럼프 대통령 - 조 바이든 전 부통령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몬머스대가 지난 24~27일 유권자 809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74%는 이번 TV토론을 시청할 계획이라고 대답했다.

다만 지지 후보 선택 영향력에 대해선 3%만이 최종 결정에 영향을 미칠 무언가를 찾을 가능성이 높다고 답했고, 10%는 다소 그렇다고 대답했다.

반면 87%의 유권자는 그럴 것 같지 않다고 대답했다.

이미 상당수 유권자가 지지 후보를 결정한 상황이어서 TV토론이 부동층 이외에 대다수 유권자의 표심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못한다는 전문가들의 평가와 맥을 같이하는 부분으로 보인다.

이번 조사는 2016년 트럼프 대통령과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 후보가 맞붙었을 때 첫 TV토론을 앞둔 여론조사와 유사하다.

당시 TV토론을 시청하겠다는 응답자 비율은 75%였다. 또 2%는 후보 선택에 영향을 미칠 무언가를 찾을 가능성이 높다고 답했고, 10%는 다소 그렇다고 응답했다.

여론조사기관 닐슨 미디어리서치의 과거 자료에 따르면 TV토론에서 가장 많은 시청자를 기록한 때는 2016년 1차 TV토론으로, 당시 8천400만명이 시청했다.

이전 최고 기록은 1980년 민주당 지미 카터 대통령과 로널드 레이건 공화당 후보의 1차 토론 시청자 8천60만명이었다.

2016년 대선 때 2, 3차 토론회 시청자는 각각 6천650만명, 7천160만명이었다.

미국 대선에서 첫 TV토론이 실시된 것은 공화당 리처드 닉슨 당시 부통령과 민주당의 존 F. 케네디 상원의원 간 맞붙은 1960년으로, 당시 6천640만명의 시청자를 기록했다.

jbry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