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세 품귀 틈타 시세보다 수억원 비싼 '배짱 전세' 극성

송고시간2020-10-01 08:11

댓글

집주인들, 일단 가격 올려 매물로 내 놔…실제 거래로 이어지기도

전문가 "서두르지 말고 실거래정보 확인해야 '깡통전세' 위험 피해"

다시 뛰는 전셋값(CG)
다시 뛰는 전셋값(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최근 전세 품귀 속에 전셋값이 오르며 집주인들이 시세보다 보증금을 수억원씩 높게 내놓은 '배짱 매물'이 많아 주의가 요구된다.

전문가들은 전세난 속에 전셋값이 오르고 있긴 하지만, 너무 높은 가격에 전세 계약을 진행하는 경우 세입자들이 자칫 '깡통전세'로 피해를 볼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한다.

1일 부동산 중개업계에 따르면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아파트 전세가 품귀를 빚으면서 최근 거래된 전세가격보다도 최고 5억원 이상 보증금을 더 받겠다는 집주인도 나오고 있다.

전체 9천510가구로, 서울에서 가장 큰 단지로 꼽히는 송파구 가락동 헬리오시티의 경우 전용면적 84.95㎡ 저층이 현재 보증금 14억원에 전세 매물로 인터넷 부동산 정보 사이트에 올라와 있다.

해당 평형은 7월 1일 10억3천만원(30층), 같은 달 28일 9억2천만원(3층)에 전세 계약이 이뤄진 뒤 전세 거래가 없는 상황인데, 2∼3개월 만에 호가가 3억7천만∼4억8천만원 뛴 것이다.

헬리오시티 110.66㎡의 경우는 두달여 만에 호가가 5억원 뛰었다.

해당 면적은 7월 23일 보증금 13억원(6층)에 전세 계약서를 쓴 뒤 현재 고층 매물 1건이 18억원에 나와 있어 전셋값 호가가 5억원이나 상승했다.

남산 N서울타워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
남산 N서울타워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성동구 행당동 서울숲리버뷰자이 108.93㎡도 현재 14억원(12층)에 전세 매물이 1개 나와 있다.

해당 면적은 7월 16일 11억7천만원(30층)에 전세 계약 이후 두달 반 만에 호가가 2억3천만원 오른 것이다.

마포구 염리동 마포자이3차 84㎡도 지난달 6억5천만∼8억1천만원 구간에서 5건의 전세 계약이 이뤄졌는데, 지금은 11층이 9억원에 매물로 올라 있다. 한 달 새 최고 2억5천만원까지 호가가 뛴 것이다.

마포구 한 중개업소 대표는 "불과 1주일 전 인근의 전용면적 84㎡ 아파트가 보증금 7억5천만원, 9억원에 각각 전세 계약됐는데, 지금 같은 평형 매물은 집주인이 10억5천만원을 받겠다고 나선 상태"라며 "전셋값을 너무 올렸지만, 매도 우위 상황에서 집주인이 받겠다는데 중개인 입장에서 뭐라 할 말이 없다"고 했다.

워낙 전세 물건이 없다 보니 마음이 급한 임차인이 올린 가격을 그대로 받아주면서 실거래가로 굳어지는 경우도 속속 생겨나고 있다.

마포구 밤섬예가클래식 전용 85㎡는 지난달 23일 9억원(11층)에 전세 계약이 체결됐다. 이는 8월 8일 6억7천만원(8층)보다 2억3천만원 오른 값이다.

그러나 이 아파트는 현재 지난달 거래보다 1억원 저렴한 8억원에 5층 매물이 나와 있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전세가 귀한 시기에 적당한 매물을 만나면 급한 마음에 일단 계약을 서둘러 체결하는 경우가 있다. 보증금이 지나치게 높은 수준은 아닌지 실거래 정보를 확인한 뒤 거래해야 추후 깡통전세 등 위험이 적다"고 조언했다.

서울 마포구의 한 부동산중개업소 매물정보란
서울 마포구의 한 부동산중개업소 매물정보란

[연합뉴스 자료사진]

dk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