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안방 뒤흔든 가황 카리스마…KBS 나훈아 콘서트 시청률 14.46%

송고시간2020-09-30 23:44

댓글

2시간 반 공연 홀로 꽉 채우며 건재함 과시…"가수는 꿈 파는 사람"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

[KB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이정현 기자 = KBS 2TV가 추석 연휴 첫날인 30일 선보인 나훈아 단독 콘서트 실시간 시청률이 14%대로 집계됐다.

실시간 시청률 조사회사 ATAM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30분부터 11시까지 방송한 '2020 한가위 대기획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 실시간 시청률은 14.46%로 집계됐다. 순간 최고는 21.23%였다. ATAM은 서울 수도권 700가구를 기준으로 시청률을 집계한다.

올레tv 등에서는 실시간 시청률이 순간 70%대를 찍기도 하면서 온라인에서도 시시각각으로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

나훈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지친 국민을 위로하기 위해 노 개런티로 15년 만에 TV를 통해 국민과 만났다. KBS는 1천명 관객과 사전 진행한 언택트(비대면) 콘서트를 안방1으로 옮겨왔다. 중간광고도, 다시보기도 없었다.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

[KB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나훈아는 국내외 1천명 관객의 반응을 담은 대형 스크린을 앞에 두고 막대한 스케일의 무대와 쉴 새 없이 다양한 레퍼토리를 선보였다. 히트곡은 물론 '명자!', '내게 애인이 생겼어요', '테스형!' 등 신곡도 포함돼 팬들을 반갑게 했다. 여기에 특유의 입담으로 관객을 들었다 놨다 하며 변치 않은 매력을 보여줬다.

"오늘 같은 공연을 태어나서 처음 해본다"면서도 "오늘 할 것은 '천지삐까리'(엄청 많다는 뜻의 경상도 사투리)니까 밤새도록 할 수 있다"던 나훈아는 일흔셋의 나이에도 2시간 반 동안 지치지 않았고, 오히려 갈수록 힘이 폭발했다.

그는 김동건 아나운서와의 대화에서는 '신비주의'라는 세간의 평가에 대해 "가수는 꿈을 파는 사람이다. 꿈이 고갈된 것 같아 11년 동안 세계를 돌아다녔더니 잠적했다고 한다. 이제는 뇌경색에 걸음도 잘 못 걷는다고 하니 내가 똑바로 걸어 다니는 게 아주 미안해 죽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은퇴 계획에 관해서는 "언제 내려와야 할지, 마이크를 놔야 할지 이 시간을 찾고 있다. 느닷없이 일 수도 있고, 길지는 못할 것 같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그러자 김 아나운서는 "노래를 100살까지는 해야겠다"고 당부했다.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

[KB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공연 내내 최고의 가창력을 바탕으로 30여 곡과 다양한 팬서비스를 선물한 그는 마지막으로 "역사책에서도 국민 때문에 목숨을 걸었다는 왕이나 대통령은 한 사람도 본 적 없다. 나라를 지킨 건 바로 여러분이다. 대한민국 국민이 세계에서 1등"이라고 격려했다. 관객들은 "대한국민"이라는 외침으로 화답했다.

KBS는 오는 10월 3일 밤 10시 30분 나훈아와 제작진의 6개월간 공연 준비 과정을 담은 다큐멘터리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 스페셜-15년만의 외출'을 방송한다.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

[KB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lis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