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폼페이오 "종교지도자들이 종교 억압 증언해야"…북한도 거론

송고시간2020-10-01 03:36

댓글

"기독교는 이라크·북한·쿠바서 형제자매 대변할 의무 있어"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30일(현지시간) 종교의 자유 보장을 위한 민주주의 국가 정치인과 종교 지도자의 역할을 강조하면서 북한의 종교 억압 문제를 간접적으로 거론했다.

30일(현지시간) 주교황청 주재 미국대사관이 주최한 종교 자유 심포지엄에서 발언하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AP=연합뉴스]

30일(현지시간) 주교황청 주재 미국대사관이 주최한 종교 자유 심포지엄에서 발언하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AP=연합뉴스]

국무부가 배포한 자료에 따르면 이탈리아를 방문 중인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주교황청 미국대사관이 주최한 심포지엄 연설에서 "기독교인으로서 우리는 타락한 세상에 살고 있음을 모두 안다"며 "이는 공익을 책임지는 사람들이 사악한 이들과 진실로 사악한 정권에 때때로 대처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렇게 함으로써 민주주의를 대표하는 정치인들은 민주주의를 가능케 하는 도덕적 진실과 인간의 존엄을 절대 잃지 말아야 한다"며 "종교 지도자들도 소금과 빛이 되는 것은 대담한 도덕적 증언을 하는 것임을 때때로 의미한다는 것을 이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슬람 지도자들이 카자흐스탄과 키르기스스탄을 포함해 중국에서 위구르족과 억압받는 다른 이슬람교도를 대변해야 한다"며 "유대교 지도자들도 예멘에서 점점 줄어드는 유대인을 옹호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기독교 지도자들은 이라크와 북한, 쿠바에서 그들의 형제자매를 대변할 의무가 있다"며 "모든 신앙의 지도자들이 그들의 공동체에 반해 종교적 박해에 맞설 용기를 찾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이날 연설은 중국의 종교탄압 문제를 정면으로 겨냥하고 교황청의 역할을 강조하는데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

북한의 경우 종교 억압 문제를 직접 제기하기보다는 종교 자유가 보장되지 않은 국가군 중 하나로 언급한 형식이었다. 북한은 국무부 국제종교자유 보고서에서 종교자유를 억압하는 나라로 돼 있다.

jbry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