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네팔, 소녀 얼굴에 '염산·황산 테러' 처벌 대폭 강화

송고시간2020-10-01 11:06

댓글

치명적 화학물질 구매 제한하고 최고 형량 8년에서 20년으로

대통령, 법률개정안에 서명…의회 연내 자동 처리 예상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네팔이 주로 여성들을 겨냥해 황산·염산 등 산성 화학물질을 뿌리는 범죄에 대한 처벌을 대폭 강화하는 방향의 법률 개정을 진행 중이다.

그동안 네팔에서는 남성의 고백을 거절하거나 지참금이 적다는 이유로 여성에게 산성 물질을 투척하는 범죄가 잊을만하면 발생했다.

2015년 남성 두 명에게 산성 물질 테러 당한 네팔 소녀 심 바스넷
2015년 남성 두 명에게 산성 물질 테러 당한 네팔 소녀 심 바스넷

[EPA=연합뉴스]

1일 카트만두포스트와 AFP통신에 따르면 비디아 데리 반다리 네팔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산성 물질 등 치명적 화학물질 규제법, 형법·형사소송법, 경찰운영법 등 3개 법률 개정안에 서명했다.

개정안에는 치명적인 산성 화학물질을 뿌리는 범죄자의 형량을 대폭 높이는 동시에 피해자에게 최대 100만 루피(989만원)의 보상금을 지원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또, 화학물질 판매자는 18세 이상에만 산성 물질을 팔 수 있고, 구매자 신분증 사본 등 정보도 기록해야 한다.

개정 법안은 연내 의회에서 자동 통과될 것으로 현지 매체들은 전망했다.

네팔 경찰에 따르면 최근 7년간 20건의 '산성 물질 테러'가 발생했다.

대부분 여성이 피해자이고, 그밖에 토지분쟁 등을 이유로 산성 물질 투척이 이뤄졌다.

산성 물질 테러 피해자 네팔 소녀 쿠숨 아드히카리
산성 물질 테러 피해자 네팔 소녀 쿠숨 아드히카리

[EPA=연합뉴스]

작년 9월 등굣길에 10대 소년 두 명에게 산성 화학물질 공격을 받은 무스칸 카툰(15)양은 처벌법 강화 소식이 전해지자 "꿈이 실현됐다"고 기뻐했다.

무스칸은 고백을 거절했다가 끔찍한 보복을 당했다.

그는 얼굴과 가슴, 손 등 산성 물질이 닿은 신체 부위가 녹아내려 지금까지 치료를 받고 있다.

무스칸은 "산성 화학물질 공격은 사람의 일생을 괴롭히는 범죄"라며 "어떤 누구도 다시는 이런 공격으로 고통받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달 네팔 총리를 만나 산성 화학물질 공격에 대한 처벌 강화를 촉구한 바 있다.

여성·인권 운동가들은 산성 물질 공격을 생존자의 삶을 황폐화하는 끔찍한 범죄라고 규정한다.

외상, 정신적 트라우마가 평생 지속하며 치료비 또한 비싸고 수술을 반복해서 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운동가들은 처벌법 강화에 이은 다음 단계로 산성 물질 테러 피해자에 대한 무상 치료와 재활 프로그램 제공, 고용지원을 요구한다.

산성 물질 테러 피해 네팔소녀 무스칸 카툰(오른쪽)
산성 물질 테러 피해 네팔소녀 무스칸 카툰(오른쪽)

[페이스북 Nepali Heroine·재판매 및 DB 금지]

noano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