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與 "안보, 정쟁 도구 말아야" vs 野 "군, 정치의 포로"

송고시간2020-10-01 10:38

댓글

여야 '추석·국군의날 논평' 입장차

특수전요원 특공무술 시범
특수전요원 특공무술 시범

(이천=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25일 오전 경기도 이천시 육군 특수전사령부에서 열린 제72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특수전요원들이 특공무술 시범을 하고 있다. 2020.9.25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여야는 1일 추석과 제72주년 국군의 날을 맞아 철저한 방역과 굳건한 안보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도 입장차를 보였다.

더불어민주당은 논평에서 "추석 연휴에 귀성객이 30% 가까이 줄어들 것이라는 예측이 있다"며 "우리는 이러한 비일상에 익숙해져서도, 무감각해져서도 안 된다. 정치가 그릇된 믿음을 부추기며 방역체계를 흔들 때가 아니다"라고 했다.

허영 대변인은 "정치공학적 셈법만으로 국가안보의 중대사를 정쟁의 도구로 삼을 때는 더더욱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광복절과 개천절 같은 나라의 경사로운 날을 위기의 날로 뒤바꾸려 하는 세력들을 절대 좌시하지 않겠다"며 "국가안보를 교란하는 그 어떤 시도에도 굴하지 않고 단호히 대처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두 손 가득'
'두 손 가득'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추석연휴 첫 날인 30일 오후 서울역에서 시민이 선물을 든 채 기차로 향하고 있다. 2020.9.30 mon@yna.co.kr

국민의힘은 서해상 공무원 피살 사건을 언급하며 "적과 싸워야 할 군이 싸우지 않고 정치의 포로가 됐다"고 비판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우리 국민을 총살한 북한의 도발 앞에 군은 무기력했다"며 "군이 군답지 않은데 국민들은 이제 누구를 믿고 의지해야 하냐"고 되물었다.

김 대변인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논란도 언급하며 "북한 대변인, 법무부 장관 비서를 자임하는 정치군인에 존재가치를 묻는다"고 했다.

그는 "추석이지만 국민들은 우리의 생명과 안전을 정부가 지켜주지 못할 것이라는 불안감을 느낀다"며 "오늘이 더 나은 미래의 출발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km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