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소설가 이외수 장남 "오늘 추석이자 부친 생일…큰 호전은 없어"

송고시간2020-10-01 11:17

댓글

삼킴 곤란·폐렴 등으로 어려움 겪어…"모든 이의 기도에 감사"

투병 중인 소설가 이외수
투병 중인 소설가 이외수

[이외수 SN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춘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지난 3월 22일 뇌출혈로 쓰러진 뒤 투병 중인 소설가 이외수(74) 씨의 아들이 추석이자 이씨의 생일을 맞아 아버지의 회복 상황을 전했다.

이씨의 장남 한얼씨는 1일 아버지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우리 가족에게 음력 8월 15일은 아버지의 생일로 한가위 이상의 의미가 있는 날"이라며 "재활 치료 중인 아버지는 예상과 달리 회복하는데 많은 시간이 걸리고 있다"고 적었다.

이씨는 뇌출혈로 수술 뒤 수주 만에 의식을 되찾고 중환자실에서 일반 병동으로 옮겨 빠른 회복세를 보였었다.

이후 재활병원에서 치료를 이어가고 있으나 음식물 삼킴에 어려움을 겪는 등 회복이 더딘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에는 폐렴까지 앓았으나 위기는 넘긴 것으로 전해졌다.

아들 이씨는 "좋은 소식을 여러분에게 바로 전하고 싶었지만 좀처럼 호전이 없어 그러지 못했다"며 "아버지의 소식을 기다리며 건강을 기도해주는 모든 이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전했다.

앞서 이 작가는 2014년 위암 2기 판정으로 수술을 받았다.

yangd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