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부산 평강의원 무더기 확진 누적 10명…서울 다나병원 총 33명(종합)

송고시간2020-10-01 18:48

댓글

도봉구 예마루데이케어센터 총 32명…곳곳서 산발적 감염 지속

2주간 감염경로 불명 비율 18.3%…신규확진자의 31%, 60대 이상

현재 중환자 총 107명…'산소 치료' 받는 20대 중증환자도 1명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 중인 가운데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잇따르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일 낮 12시 기준으로 부산 금정구 소재 '평강의원'과 관련한 확진자가 총 10명이라고 밝혔다. 지난 22일 첫 확진자(지표 환자)가 나온 후 9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확진자 중에는 의사 1명, 물리치료사 1명, 직원 1명 등 평강의원 종사자가 3명이다. 나머지 7명은 방문자 4명, 지표환자와 가족 2명, 종사자 가족 1명 등이다.

이 의료기관에서는 첫 확진자가 나온 지난달 22일(2명) 이후로 23일(!명), 29일(1명), 30일(1명) 등 확진자가 간헐적으로 나왔으나 이날 5명이 한꺼번에 확진된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 도봉구의 정신과전문병원 '다나병원'에서도 접촉자 가운데 확진자가 더 나왔다.

이날 낮까지 3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는 33명으로 늘었다. 이들은 모두 이 병원 입원 환자들이다.

이 밖에 기존의 집단발병 사례에서도 확진자가 꾸준히 나오고 있다.

도봉구 '예마루데이케어센터'와 관련해 확진자가 2명 더 늘어 총 32명이 됐다.

일각에서는 예마루데이케어센터와 다나병원이 1분 거리(약 50m)에 있다는 점을 들어 두 사례간 연관성이 있는 게 아니냐는 추정도 나왔으나 방역당국은 "현재까지 관련성은 확인되지 않았으며 (정확한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서울지하철 1·2호선과 경부선의 환승역인 신도림역에서 일하는 환경미화원 등이 포함된 '신도림역사' 관련 감염 사례에서도 1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가 11명이 됐다.

코로나19 검사 위해 줄 선 시민들
코로나19 검사 위해 줄 선 시민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 연제구 건강식품설명회와 관련해서는 격리해제 전 검사에서 확진자가 3명 더 나와 총 21명이 됐다.

이런 가운데 언제, 어디서 감염됐는지 알지 못하는 '불분명' 환자 비율은 18%대를 보였다.

지난달 18일부터 이날까지 발생한 신규 확진자 1천232명 가운데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는 225명으로, 18.3%를 차지했다. 감염경로 불분명 환자 비율은 전날(19.0%)보다 소폭 하락했다.

한편 이날 0시 기준으로 집계된 신규 확진자 77명 가운데 남성은 43명, 여성은 34명이다.

연령별로 보면 40대가 14명으로 가장 많고 50대, 60대가 각각 13명이다. 이어 30대 9명, 20대·70대 각 7명 등이다. 신규 확진자 가운데 60세 이상은 31.2%에 달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상태가 위중 또는 중증 이상으로 악화한 확진자는 총 107명이다.

방역당국은 기계 호흡을 하거나 인공 심폐 장치인 에크모(ECMO)를 쓰는 환자를 '위중환자'로, 스스로 호흡은 할 수 있으나 산소 포화도가 떨어져 산소 치료를 하는 환자를 '중증환자'로 분류한다.

연령별로 보면 70대 41명, 60대 33명, 80세 이상 22명 등으로 60대 이상 환자가 전체 중환자의 89.7%에 달했다.

20대와 30대 중증환자도 각 1명이다.

20대 환자는 이날 새로 추가됐으나 평소 앓고 있는 지병(기저질환)이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위중-중증환자 현황
위중-중증환자 현황

[중앙방역대책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y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