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스페인 정부, 마드리드에 봉쇄령…지역당국은 반발

송고시간2020-10-01 17:00

댓글

2주간 전체 확진자의 3분의 1 차지…출근 등 필수이동만 허용

"중앙정부가 공포·불안 메시지 보내"…지방정부는 법적대응 시사

코로나19 검사를 기다리는 마드리드 시민들 [로이터=연합뉴스]
코로나19 검사를 기다리는 마드리드 시민들 [로이터=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속도가 빨라지고 있는 스페인 수도 마드리드 봉쇄를 놓고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대립하고 있다.

중앙정부는 마드리드 전체에 이동제한을 포함한 강력한 봉쇄조치 도입을 명령했지만, 지방정부는 과도한 조치라며 거부를 시사했다.

1일(현지시간) BBC 방송, AP 통신에 따르면 페드로 산체스 총리가 이끄는 스페인 정부는 전날 수도 마드리드와 인근 지역에 봉쇄조치를 명령했다.

이에 따르면 출퇴근과 병원 진료, 생필품 쇼핑 등 필수적인 경우 외에는 이동이 제한된다.

놀이터와 공원 등은 폐쇄되며, 6명 이상 모임도 허용되지 않는다.

다만 언제부터 이를 적용할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스페인 정부는 인구 10만명 이상인 곳에서 특정 기준에 해당하면 봉쇄조치를 내리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10만명당 500명 이상이면서 병원 집중치료병상의 35% 이상을 차지하는 곳, 검사 확진율이 10% 이상인 곳에 봉쇄조치를 내리기로 했다.

마드리드의 최근 인구 10만명당 코로나19 확진자는 780명 수준으로, 스페인에서 2주간 발생한 확진자 13만3천604명 중 3분의 1이 마드리드에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스페인 대부분의 지방정부는 이같은 중앙정부의 조치에 동의했지만, 마드리드는 "봉쇄조치가 법적으로 유효하지 않다"며 반발하고 있다.

좌파 성향의 중앙정부와 달리 마드리드 지방정부는 중도 우파 성향이다.

마드리드 보건당국 수장인 엔리케 루이스 에스쿠데로는 "중앙정부가 공포와 불안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면서 법적 대응을 배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앞서 마드리드 주정부는 자체적으로 코로나19 제한조치를 도입했지만 주로 빈민가 지역에 적용돼 현지 주민들이 항의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pdhis95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