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프랑스령 누벨칼레도니 독립투표 또 부결…"53%가 독립 반대"(종합)

송고시간2020-10-04 22:01

댓글

마크롱 대통령 "깊이 감사"…2년 전 투표 때보다 반대 3.4%P↓

프랑스령 누벨칼레도니 두 번째 독립투표 또 부결
프랑스령 누벨칼레도니 두 번째 독립투표 또 부결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프랑스의 남태평양 전초기지 누벨칼레도니(영어명 뉴칼레도니아)가 독립 찬반을 묻는 두 번째 총선거에서도 프랑스 잔류를 택했다.

누벨칼레도니는 4일(현지시간)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유권자 18만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투표에서 53.26%가 반대표를 던진 것으로 집계됐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167년 동안 프랑스 지배를 받아온 누벨칼레도니는 2018년 11월에도 독립 여부를 투표에 부쳤으나 반대 56.7%로 무산됐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투표 결과를 환영한다며 프랑스에 남기로 선택한 주민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지리적으로 호주와 피지 사이에 위치한 누벨칼레도니는 아름다운 풍광 덕에 '지상 낙원'이라 불리며 전 세계에서 관광객을 끌어모으고 있다.

1853년부터 프랑스가 점령해온 누벨칼레도니는 국내총생산(GDP)의 15% 이상에 해당하는 15억유로(약 2조원)를 프랑스 정부로부터 보조금 형태로 받고 있다.

누벨칼레도니는 대부분 분야에서 자치를 보장받고 있지만 국방, 외교, 교육 분야 등에는 프랑스의 통제가 존재한다.

프랑스는 1988년 마티뇽 협정으로 누벨칼레도니의 자치권을 대폭 확대했고, 1998년 누메아 협정으로 자치권을 추가로 이양했다.

누메아 협정에는 누벨칼레도니가 2018년 말까지 독립 찬반을 묻는 투표를 시행할 수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2018년, 2020년 두 차례 모두 투표가 부결됐으나 2022년까지 지방 의회 3분의 1 이상 요구가 있을 경우 한 차례 더 투표를 할 수 있다.
(끝)

프랑스령 누벨칼레도니 독립투표 결과를 환영하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프랑스령 누벨칼레도니 독립투표 결과를 환영하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runr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