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래도 되나요] "마약? 마음만 먹으면 쉽게 구해요" 주부도 학생도 빠져든다

송고시간2020-10-06 07:00

댓글

(서울=연합뉴스) 지난달 해운대에서 발생한 7중 추돌사고.

운전자가 사고 직전 대마초를 흡입한 상태였다고 알려졌죠.

얼마 전엔 학생과 주부 등 일반인들이 마약 거래를 하다 대거 검거되기도 했습니다.

몇 년 전부터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는 마약 관련 범죄.

'마약청정국'이던 한국이 어쩌다 이렇게 된 걸까요?

최근 한국 마약류사범이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적발된 마약류사범은 1만6천44명으로 역대 최대치입니다.

특히 젊은층의 범죄율이 심각한 수준입니다.

전체 마약류사범 중 20~30대가 47.6%를 차지했는데요.

전문가들은 과거와 달리 마약 유통 방법이 다양화되며 전 연령층에서 마약을 쉽게 구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합니다.

수사기관의 추적을 피하기 위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나 다크웹을 통한 마약 거래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는데요.

지난달 23일 부산에서 붙잡힌 마약사범들도 페이스북과 중고거래 사이트 등을 이용했죠.

염건웅 유원대 경찰소방행정학부 교수는 "과거에는 마약을 특정 판매책에게 연락해 물어물어 구매해야 했다면 지금은 인터넷 다크웹 사이트 등을 통해 비대면으로 손쉽게 구할 수 있다"며 "물건을 지하철 사물함이나 화장실 변기 뒤에 놓는 식"이라고 말했습니다.

마약의 제조 기법과 종류도 일반인이 쉽게 접할 수 있도록 변하고 있습니다.

보통은 마약 제조할 때 합성물질로 인해 역한 냄새가 나 인적이 드문 외곽에서 제조가 이뤄지는데요.

작년 서울의 한 호텔에서 12만명분의 필로폰을 제조하다 걸린 중국인들은 냄새가 나지 않는 새로운 방법을 사용했습니다.

충분히 도심에서도 마약을 제조할 수 있는 상황이 된 겁니다.

또한 대검찰청에 따르면 신종마약류의 경우 마사지 오일처럼 바르거나 향수 냄새를 맡는 식으로 투약이 가능해 젊은층에 지속적으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국내 마약 수요가 증가하자 외국에서 밀반입되는 마약 수량도 증가했는데요.

관세청에 따르면 올해 8월까지 적발된 대마 밀반입 건수는 총 246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1% 늘었습니다.

작년 9월엔 태국인이 국제우편을 통해 마약의 한 종류인 '야바'를 밀수입하려 하기도 했죠.

계속되는 마약 관련 범죄에 지난달 24일 정부는 다크웹을 통한 마약류 거래를 집중 단속하고 '2021 마약류 관리 종합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 밝혔습니다.

이범진 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 연구소장은 "마약은 우리나라만의 문제가 아니라 국제적으로 생산과 유통이 연계돼 있어 국제 공조를 튼튼히 하는 게 중요하다"며 "여러 가지 관리 업무라든지 정책이 너무 다양하고 포괄적이기 때문에 하나의 효율성을 강화할 수 있는 컨트롤타워가 형성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우리도 모르는 사이 이미 한국에 퍼져버린 마약.

더 늦기 전에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이 필요해 보입니다.

박성은 기자 한명현 인턴기자

[이래도 되나요] "마약? 마음만 먹으면 쉽게 구해요" 주부도 학생도 빠져든다 - 2

※[이래도 되나요]는 우리 사회에 있는 문제점들을 고쳐 나가고자 하는 코너입니다. 일상에서 변화나 개선이 필요하다고 생각되는 관행이나 문화, 사고방식, 행태, 제도 등과 관련해 사연이나 경험담 등이 있다면 이메일(digital@yna.co.kr)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junepe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