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기생충 감염 소·양·염소, 지구 온난화 악화시킨다"

송고시간2020-10-08 06:00

댓글

미국 조지아대학 연구팀 "메탄가스 최대 33% 더 배출"

(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병에 걸리는 가축이 늘어날수록 지구 온난화 속도도 빨라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바네사 이젠와 미국 조지아대학 생태학과 교수 연구팀은 8일 주로 소, 양, 염소 등 반추동물이 기생충이나 세균, 박테리아 등에 감염되면 메탄가스 배출량이 늘어 지구 온난화가 악화한다는 내용의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장내 기생충에 감염된 동물은 감염되지 않은 동물보다 메탄가스를 최대 33% 더 많이 배출했다.

세균 감염으로 유방염에 걸린 젖소는 감염되지 않은 젖소보다 생산 우유 1㎏당 메탄가스를 최대 8% 더 배출했다.

연구진은 2017∼2050년 전 세계 가축 생산량이 연간 2.7% 증가하고, 메탄 배출량은 20%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측하는 유엔식량농업기구의 통계에 가축의 기생충 감염 연구를 반영했다. 연구진은 그 결과 같은 기간 가축이 내뿜는 메탄이 82% 이상 늘어날 수 있다고 추정했다.

반추동물은 소화를 위해 되새김질을 하는데, 이 과정에서 장내 박테리아는 음식물을 분해하고 메탄가스가 생성된다. 동물이 트림하거나 방귀를 뀌면 대기 중으로 메탄이 배출된다. 메탄가스는 온실가스의 일종으로, 이산화탄소보다 약 2천836배 지구 온난화에 더 많이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팀은 미래 기후 시나리오를 짤 때 가축 전염병과 이에 따른 메탄 방출량을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구팀의 일원인 아이메 클라센 미시간대 생물학 교수는 "과학자들이 미래 탄소 배출을 예측할 때 가축과 이들의 전염병 내용을 실험에 포함해야 한다"고 말했다.

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jung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