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국 고속도로 추월차선인데 '내로남불'…자리깔고 식사

송고시간2020-10-08 09:46

댓글

추돌 후 고속도로에 내려서 밥먹어…中네티즌 "자살 행위"

중국 고속도로 추월차선서 식사 논란
중국 고속도로 추월차선서 식사 논란

[중국국제라디오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이 국경절 연휴(1~8일)를 맞아 도로가 북적이는 가운데 고속도로 추월차선에서 버젓이 자리를 깔고 식사를 하다 적발되는 등 황당한 일이 발생했다.

8일 중국국제라디오 등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중국 산둥(山東)성 칭다오의 선양(瀋陽)-하이커우(海口) 구간 고속도로에서 차량 2대가 추월 차선에서 추돌하는 사고가 일어났다.

추돌한 차들은 그 자리에 멈춰선 채 움직이지 않았다. 고속도로에서는 사고 시 차를 갓길에 대고 사람은 차에서 떨어져 있어야 하며 즉각 경찰에 신고해야 한다.

문제는 시속 80~100㎞로 지나다니는 고속도로, 특히 추월을 위해 속도를 높이는 차선에서 추돌 차량의 운전자와 동승자가 차에서 내려서 사고 조심 표지판도 세우지 않은 채 밥을 먹었다는 점이다.

차들이 아슬아슬하게 스쳐 가는데도 이들은 마치 캠핑을 나온 것처럼 차량 트렁크를 열고 가방과 아이스박스, 음식물을 꺼내놓고 둘러앉아서 여유롭게 식사를 하기 시작했다.

칭다오 공안국 교통경찰대는 고속도로 감시 카메라로 추월 차선에서 이런 위험천만한 행위가 벌어지는 것을 발견하고 즉각 저지에 나섰다.

교통경찰대는 확성기를 통해 "추월 차선에서 식사를 하다니 제정신이냐. 당장 물건 정리하고 떠나라"고 경고했다.

경찰의 개입으로 이들의 추월차선 식사 행위는 중단됐지만, 이 장면이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등에 퍼지면서 중국 네티즌의 비난이 쏟아졌다.

한 네티즌은 "너무 위험한 행위다. 고속도로에서 차를 세우는 것은 자살 행위로 추월차선에서 밥을 먹다니 죽기를 작정한 사람들이다"고 지적했다.

president2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