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사진톡톡]"역대 가장 따뜻한 9월".. 백신도 없는 기후위기

송고시간2020-10-10 06:30

댓글
캘리포니아 산불 진화를 위한 소방관들의 사투. 2020.10.1
캘리포니아 산불 진화를 위한 소방관들의 사투. 2020.10.1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지난 9월 지구 표면 온도가 역대 가장 따뜻했다고 합니다. 코로나19 관련 속보가 쏟아지는 요즘, 뭐 대단한 뉴스인가 싶습니다. 지난해 12월 코로나19 첫 감염자 확인 이후 전세계 사망자는 어느덧 100만명을 넘어섰습니다. 경제, 문화 등 모든 분야가 몹쓸 바이러스의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한편으론 영영 끝날 것 같지 않은 코로나19 블루에 한 줄기 희망이 보이는 것도 사실입니다. 백신의 연말 공급을 세계보건기구(WHO)는 조심스럽게 자신하는 듯합니다. 분명 인류는 이 위기를 슬기롭게 이겨나갈 수 있을 겁니다.

하지만 기후변화에는 백약이 무효 같아 보입니다. 팬더믹에 정신이 팔려있는 사이 기후위기는 더욱 포악해졌습니다. 지구가 점점 따뜻해지면서 세계 곳곳에서 극단적인 이상기후 현상이 목격되고 있습니다.

'캘리포니아 산불'로 불길에 휩싸인 건물. 2020.9.27
'캘리포니아 산불'로 불길에 휩싸인 건물. 2020.9.27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캘리포니아 산불'로 녹아내린 와이너리 카트. 2020.10.1
'캘리포니아 산불'로 녹아내린 와이너리 카트. 2020.10.1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불타는 아마존. 2020.8.23
불타는 아마존. 2020.8.23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또한 지구온난화 영향으로 올해 북극 바다에 떠 있는 얼음, 즉 해빙의 면적도 역대 두 번째 수준으로 작아졌습니다. 이런 추세라면 2035년께 북극은 처음으로 여름에 얼음이 없는 지역이 될 수도 있다고 과학자들은 예측합니다. 올해의 경우 북극과 가까운 시베리아 지역에서 화씨 100도(약 38도)에 달하는 기록적 고온을 기록한 점 등이 해빙이 녹는데 더욱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입니다.

시베리아 지역에서 산불 진화 작업을 펼치는 그린피스. 2020.9.11
시베리아 지역에서 산불 진화 작업을 펼치는 그린피스. 2020.9.11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NASA가 공개한 북극해 주변 지표면 이상고온 현상 지도. 2020.6
NASA가 공개한 북극해 주변 지표면 이상고온 현상 지도. 2020.6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올여름 우리나라에 찾아온 지긋지긋했던 최악의 장마와 폭우도 북극 이상고온의 영향 때문이라고 합니다.

물바다 된 대전 한 아파트. 2020.7.30
물바다 된 대전 한 아파트. 2020.7.30

김준범 기자

폭우에 지붕 위로 피신한 소 구조 작전. 2020.8.10
폭우에 지붕 위로 피신한 소 구조 작전. 2020.8.10

정회성 기자


유럽도 홍수로 몸살을 앓았습니다.

프랑스 남동부. 홍수 피해로 차들이 뒤엉켜 있다. 2020.10.4
프랑스 남동부. 홍수 피해로 차들이 뒤엉켜 있다. 2020.10.4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프랑스 남동부 지역 홍수 피해로 파괴된 교량과 가옥. 2020.10.3
프랑스 남동부 지역 홍수 피해로 파괴된 교량과 가옥. 2020.10.3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저는 여기 위가 아니라, 바다 반대편 학교에 있어야 합니다. 당신들은 빈말로 내 어린 시절과 내 꿈을 앗아갔어요."

스웨덴 출신의 청소년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는 지난해 9월 23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기후행동 정상회의에서 세계 지도자들의 책임을 추궁하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2021년 파리 기후변화협정 시행을 앞두고 열린 이 정상회의에서 각국 정상과 정부 대표들을 향해 "생태계 전체가 무너지고, 대규모 멸종의 시작을 앞두고 있는데 당신은 돈과 영원한 경제 성장이라는 꾸며낸 이야기만 늘어놓는다. 어떻게 그럴 수 있느냐"며 무책임한 어른들을 질책했습니다.

유엔본부에서 열린 기후행동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그레타 툰베리. 2019.9.23
유엔본부에서 열린 기후행동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그레타 툰베리. 2019.9.23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지구온난화로 인한 폭염과 산불, 대형 홍수, 더욱더 강력해진 열대저기압 등이 하나밖에 없는 지구별에 생채기를 내고 있습니다. 코로나19를 가까스로 이겨내도 더 큰 적이 인류의 생존을 옥죄어 오는 형국입니다. 기후위기로부터 지구를 구하기 위한 백신은 진정 없는 것일까요?

캐나다 프랭클린 해협 얼음 위에 북극곰 한 마리가 위태롭게 서 있다. 2017.7.22
캐나다 프랭클린 해협 얼음 위에 북극곰 한 마리가 위태롭게 서 있다. 2017.7.22

[AP=연합뉴스 자료사진]

uwg806@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