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변기물 적신 수건 들고 녹아내린 현관문 박찼다" 긴박했던 대피

송고시간2020-10-09 16:28

댓글

화염 뚫고 아파트 탈출한 주민들…대피 때 멀쩡한 집은 홀랑 타 망연자실

울산 아파트 화재 진화하는 헬기
울산 아파트 화재 진화하는 헬기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8일 오후 울산시 남구 한 주상복합아파트에서 난 화재가 9일 오전까지 꺼지지 않아 헬기가 동원돼 진화 작업을 하고 있다. 2020.10.9 yongtae@yna.co.kr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김용태 기자 = "창밖으로 불덩이가 된 패널이 떨어지게 보였어요. 욕실 물이 안 나와 변기 물에 수건을 적셔 나왔어요."

9일 오후 울산 남구 삼산동 한 호텔 로비에는 지난 밤 주상복합아파트에서 발생한 화재에 쫓기듯 집에서 나온 주민들이 대피해 있었다.

주민들은 상기된 얼굴로 당시 상황을 두고 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 주상복합 건물 고층에 거주하는 한 여성은 "남편이 직장에 있어 혼자 TV를 보고 있는데 갑자기 창밖으로 불덩이가 된 패널이 떨어졌다"며 "밖으로 나가려고 하니 현관문 도어락이 열기에 녹아 열리지 않아 소방에 신고했다"고 여전히 긴장을 풀지 못했다.

그는 일단 소방당국이 전화로 안내하는 대로 욕실로 들어갔으나 집 안으로 연기가 너무 많이 들어와 다시 밖으로 나가려고 했다.

수건에 물을 적시려고 했지만, 물도 나오지 않아 변기 물에 수건을 묻혔다.

그리고는 수차례 현관문을 발로 차 맨발로 겨우 밖으로 나왔지만, 복도는 연기가 가득 차 캄캄했다.

그는 "벽에 손을 짚고 기어서 이동하다가 계단과 통하는 방화문을 발견했는데 손잡이가 뜨뜻했다"며 "그때 소방관 목소리를 들었고, 겨우 만나 옥상으로 대피했다"며 당시 긴박했던 상황을 설명했다.

밤새 꺼지지 않은 울산 아파트 화재
밤새 꺼지지 않은 울산 아파트 화재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8일 오후 울산시 남구 한 주상복합아파트에서 난 화재가 9일 오전까지 꺼지지 않고 있다. 2020.10.9 yongtae@yna.co.kr

19층에 사는 다른 부부는 잠을 자다가 타는 냄새가 나는 것 같아 일어나 밖을 보니 소방차가 여러 대가 와 있는 게 보였다.

서둘러 옷을 챙겨 입던 중에 현관문을 두드리는 소리를 듣고는 휴대전화만 챙겨서 소방관 도움으로 대피했다.

이들 부부는 "대피할 때만 해도 집이 멀쩡했던 것 같은데, 지금 보니 홀랑 타버렸다"며 망연자실했다.

지난 8일 오후 11시 7분께 발생한 주상복합 삼환아르누보 화재는 발생 15시간 40여분만인 9일 오후 2시 50분께 완전히 진압됐다.

소방당국은 소방관 1명을 포함해 모두 93명이 부상한 것으로 파악했다.

이 가운데 3명은 중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관들은 현장에서 77명을 구조했다.

cant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