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나경원, '딸 입시비리' 주장 시민단체 대표 고소

송고시간2020-10-09 16:21

댓글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자신과 가족을 둘러싼 비리 의혹을 제기한 시민단체 대표를 검찰에 고소했다.

9일 법조계에 따르면 나 전 의원은 최근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을 공직선거법 위반과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나 전 의원은 안 소장이 선거를 앞둔 지난 2월 한 유튜브 채널에 나가 딸의 성신여대 입학과 스페셜올림픽코리아(SOK) 운영 과정에 비리가 있었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해 명예를 훼손했다며 고소장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이병석 부장검사)는 안 소장을 상대로 서면조사를 벌였다.

안 소장은 지난 7일 제출한 진술서에서 "SOK 감사보고서나 성신여대 측이 법원에 제출한 증거자료를 보면 부정이나 비리라는 점이 잘 드러나 있다"며 "정확한 사실과 근거를 갖고 발언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나 전 의원은 수많은 비리와 잘못이 드러났는데도 모두 사실이 아니라는 거짓말만 일관되게 반복하고 있다"며 나 전 의원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나 전 의원은 안 소장 등을 상대로 민사소송도 제기한 상태다.

s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