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달님 영창 현수막' 김소연, 국민의힘 당협위원장 사퇴

송고시간2020-10-09 17:29

댓글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추석 현수막에 '달님은 영창으로'라고 표기해 논란의 중심에 섰던 국민의힘 김소연 대전 유성을 당협위원장이 9일 교체 압박을 주장하며 "당직에서 자진사퇴하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페이스북 글에서 "(당내외 인사들이) 당무감사에 관여하면서 나를 콕 찍어 교체하라는 압박을 했고, 우리 당 비상대책위원이 방송에 나가 궁예라도 된 양 내 활동의 의도와 의미를 파악해보겠다고 예고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부정선거 문제 제기만 해도 극우라 낙인을 찍고 음모론자로 몰고 가는 게 제1야당이 할 일인가"라며 "국민의힘 정강정책 중 성 인지 감수성에 대한 부분 등에 대한 항의 표시로도 당협위원장 자리를 내놓으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은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전국의 원외 당협위원회를 대상으로 한 당무감사를 진행하고 있다.

김병민 비대위원은 전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김 위원장의 현수막 논란과 관련, "어떤 의도와 의미가 있었는지 명확히 파악할 필요가 있다"며 "당무감사위원회에서 파악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국민의힘 김소연 대선 유성을 당협위원장이 올해 추석에 게시한 현수막 [김소연 위원장 페이스북 화면 캡처]

국민의힘 김소연 대선 유성을 당협위원장이 올해 추석에 게시한 현수막 [김소연 위원장 페이스북 화면 캡처]

hanj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