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스터트롯' 김호중 만나 물의"…강원병무청장에 '경고'

송고시간2020-10-09 20:02

댓글
사회복무요원 첫 출근, 인사하는 김호중
사회복무요원 첫 출근, 인사하는 김호중

[연합뉴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가수 김호중을 개인적으로 만난 강원지방병무청장이 병무청 자체 감사에서 '경고' 처분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9일 국회 국방위원회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병무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체 감사결과보고서에 따르면 병무청은 김호중을 개인적으로 만나 물의를 일으켰다는 이유로 강원지방병무청장에게 최근 경고 처분을 내렸다.

강원청장은 지난 4월 23일 강원도 춘천 청사에서 감호중과 그의 소속사 관계자를 만났다. 이날 만남은 청장 지인의 아들인 소속사 관계자를 통해 이뤄진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김호중은 현역병 입영을 연기하고 재검을 기다리던 시기여서 병역 특혜 의혹이 불거졌고, 국민권익위원회에 신고가 접수되자 병무청은 자체 감사에 나섰다.

TV조선 트로트 오디션 '내일은 미스터트롯' 4위에 오르며 막강함 팬덤을 형성한 김호중은 지난해 11월 건강상의 이유로 현역병 입영을 연기했다.

지난 7월 서울병무청에서 재검을 받아 4급 판정을 받은 그는 지난달 10일부터 서초구청에서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하고 있다.

다만, 병무청은 이 과정에서 강원청장이 관여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청탁금지법 위반은 아니라고 결론을 내렸다.

hyunmin62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