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울산 주상복합 화재 원인 수사 본격화…건물서 관련 자료 확보(종합2보)

송고시간2020-10-10 16:38

댓글

경찰, 목격·신고자 조사 등 수사 확대…CCTV 영상·서류 등 확보에 나서

화재 현장 안전 문제로 안전시설물 보강 후 11일 2차 합동 감식 실시

화재 현장 감식 중
화재 현장 감식 중

9일 오후 울산시 남구 주상복합아파트 화재 현장에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경찰, 소방당국 등이 1차 합동 감식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김근주 기자 = 울산 주상복합아파트 대형 화재 원인 수사가 본격화하고 있다.

울산지방경찰청 수사 전담팀은 10일 회의를 열고 화재 영상자료 확보와 목격자, 신고자 조사 절차에 들어갔다.

전담팀은 불이 난 주상복합아파트 삼환아르누보 건물 안과 밖 일부 폐쇄회로(CC)TV를 확보해 분석 중이다.

주변 다른 건물에 설치된 영상 자료도 추가 확보하고 있다.

전담팀은 또 해당 건물 관리사무소 등에서 이번 화재 관련 서류, 장비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담팀은 신고자와 목격자들을 대상으로 화재 발생 당시 상황을 탐문하고 있다.

다만, 화재가 정확히 어디서 발생했는지 단정할 상황은 아니라고 밝혔다.

전담팀 관계자는 "다각도로 수사 중이다"며 "화재 원인을 찾기 위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2차 합동 감식은 안전상 문제로 미뤘다가 11일 오전 11시 진행하기로 했다.

전날 벌인 1차 합동 감식에서 불이 난 아파트 천장 등에서 낙하물이 떨어질 가능성이 보여 화재 지점을 발굴하는 등 감식을 진행할 때 감식 요원들의 안전이 위협받을 수 있다고 판단했다.

경찰은 이에 따라 그물망이나 펜스 등 안전시설물을 보강 설치했고 다시 감식하기로 했다.

아파트에 남은 화재의 흔적
아파트에 남은 화재의 흔적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9일 오후 울산시 남구 주상복합아파트 화재 현장에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경찰, 소방 등이 1차 합동 감식을 벌이고 있다. 2020.10.9 yongtae@yna.co.kr

수사팀은 전날 오후 4시부터 약 2시간 동안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소방당국 등과 합동으로 화재 현장을 확인하고 불이 번진 흔적을 살피는 등 1차 감식을 벌였다.

첫날 감식은 현장 보존과 건물 구조 파악 등에 중심을 맞췄다.

경찰은 12층과 28층, 33층 등 불길이 거셌던 곳을 중심으로 화재 경위를 살폈다.

경찰은 화재 원인 수사와 함께 화재 피해 주민을 위한 피해자보호팀을 구성해 지원한다.

보호팀은 위기 개입 상담관, 피해자 전담 경찰관 등으로 구성됐다.

주민 190여 명이 있는 임시 보호소에 상담 창구를 마련했고, 피해자 지원 제도 안내, 구호 물품 배부 등을 할 계획이다.

또 피해 주민이 있는 병원을 찾아가 심리 상담을 진행한다.

경찰은 지자체, 대한적십자사 등과 연계해 피해 주민을 보호·지원할 협력 체계도 구축했다.

앞서 8일 밤 남구 달동 '삼환아르누보' 주상복합아파트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15시간 40여분 만인 9일 낮에 꺼졌다.

이 화재로 93명이 연기 흡입 등 경상을 입었고, 옥상 등 피난층에 대피해 있던 77명이 구조됐다.

사망자나 중상자는 없었다.

울산 주상복합아파트 화재 합동 감식
울산 주상복합아파트 화재 합동 감식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9일 오후 울산시 남구 주상복합아파트 화재 현장에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경찰, 소방 등이 1차 합동 감식을 벌이고 있다. 2020.10.9 yongtae@yna.co.kr

hkm@yna.co.kr

cant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