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소방, 울산 주상복합아파트 화재…3층 테라스 최초 발화 추정

송고시간2020-10-10 15:17

댓글

불 번진 형태 'V'자로 아래층서 위층 퍼진 패턴 보여…초기 주민 신고도

최초 신고는 12층 에어컨 실외기 쪽 연기 발생, 단정 일러

울산 주상복합아파트 화재 합동 감식
울산 주상복합아파트 화재 합동 감식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9일 오후 울산시 남구 주상복합아파트 화재 현장에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경찰, 소방 등이 1차 합동 감식을 벌이고 있다. 2020.10.9 yongtae@yna.co.kr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김근주 기자 = 77명이 구조된 울산 주상복합아파트 화재가 3층에서 시작됐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불이 번진 형태가 'V'자로 아래층에서 위층으로 퍼진 패턴을 보이기 때문이다.

울산 남부소방서는 현장 확인 결과, 3층 테라스 쪽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10일 추정했다.

3층 테라스 외벽 쪽에서 발견된 불에 탄 흔적이 고층으로 올라갈수록 퍼지는 패턴을 보이는 것이다.

강한 바람이 불길을 위로 밀어 올리면서 연소가 확대된 것으로 소방 관계자는 추정했다.

또 화재 초기 당시 3층에서 처음 불길을 봤다는 인근 주민 신고도 있었다.

다만, 화재 발생 지점을 단정하기는 아직 이르다.

최초 신고가 12층 에어컨 실외기 쪽에서 연기가 발생했다는 내용이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소방청은 화재 발생 당시 발화 지점을 3층 테라스 외벽으로 알렸다가 화재 완진 후 정밀 조사가 필요하다고 내용으로 수정하기도 했다.

밤새 꺼지지 않은 울산 아파트 화재
밤새 꺼지지 않은 울산 아파트 화재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8일 오후 울산시 남구 한 주상복합아파트에서 난 화재가 9일 오전까지 꺼지지 않고 있다. 2020.10.9 yongtae@yna.co.kr

엄준욱 울산소방본부장은 10일 울산시청에서 열린 대책 회의에 참석해 "화재 당시 건물을 여러 곳에서 볼 수 있기 때문에 (신고 내용만으로) 발화 지점을 찾기는 어렵다"며 "감식이 끝나야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울산경찰청은 수사전담팀을 꾸려 화재 원인을 찾고 있다.

1차 합동 감식을 했으나 현재 건물 내부 낙화물 가능성 등 안전 문제가 있어 조치한 후에 정밀 감식이 이뤄질 전망이다.

지난 8일 밤 남구 달동 '삼환아르누보' 주상복합아파트에선 대형 화재가 발생해 93명이 연기 흡입 등 경상을 입었고, 옥상 등 피난층에 대피해 있던 77명이 구조됐다.

울산 화재 현장 살펴보는 진영 장관
울산 화재 현장 살펴보는 진영 장관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진영 행안부 장관이 9일 울산을 찾아 남구 주상복합 아파트 화재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2020.10.9 yongtae@yna.co.kr

cant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