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재명 "'BTS 군복무 원칙대로 해야한다'는 아미 응원"

송고시간2020-10-10 17:41

댓글

"생계 곤란·장애 등 불가피한 경우 제외하곤 예외 둬선 안 돼"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0일 "'군복무를 회피하지 않고 원칙대로 해야 한다'는 '아미'의 뜻은 최근 우리 사회의 주요 화두인 공정이라는 가치에 더없이 부합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BTS만큼 멋진 '아미'를 응원합니다'는 글에서 "병역의무는 대한민국 남성 모두에게 있다. 생계 곤란, 장애 등 불가피한 경우를 빼고는 예외를 두어선 안 된다"며 이렇게 밝혔다.

아미는 국내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팬클럽 이름이다.

이 지사는 "어려서부터 나훈아, 혜은이님을 사랑하고 이은미, 신해철, 이승환님을 좋아하는 제게 BTS는 그저 '자식 또래의 아이돌'일 뿐이었다"며 "부끄럽지만, BTS의 팬클럽이 아미라는 것도 최근 벌어진 BTS 군복무 문제로 알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팬카페 운영자 인터뷰나 팬을 자처하는 각종 댓글을 보면, 아미는 'BTS가 이미 '병역의무를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는데, 마치 혜택을 원하는 것처럼 정치인들이 호도하고 있다'며 기성 정치권을 호되게 나무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이런 팬을 둔 BTS는 참으로 행복할 것 같다. 아버지벌 아저씨가 한 수 배운다"며 "군복무 회피를 위한 작은 시도조차 공정성을 해치는 해악이고 우리 국민은 분노한다. 권력과 군 면제가 비례하는 사회를 보며 우리는 얼마나 큰 박탈감에 빠졌나?"라고 했다.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그러면서 "나는 비록 장애로 군대에 가지 못했지만, 아들 둘을 군대에 보낸 아비로서 사랑하는 사람의 입대가 얼마나 마음 쓰이는 일인지 조금은 안다"며 "그런데도 아미는 '공정'을 이야기하며 BTS에 대한 보다 사려 깊은 애정을 밝히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정치권에서는 빌보드 싱글 차트 1위에 오르는 등 세계 무대에서 활약하는 BTS 등 대중문화예술인에 대한 병역특례 주장이 제기되고 있고,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도 "전향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은 지난 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BTS 병역특례를 진지하게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고, 전용기 의원은 국위 선양을 한 대중문화예술인에게도 병역 연기의 길을 열어주는 병역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하기도 했다.

yo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