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로나19, 휴대전화 액정·지폐에서 최장 28일 생존"

송고시간2020-10-12 07:57

댓글

"40℃에서 하루 미만 생존…낮은 온도·매끄러운 표면서 생존력 더 강해"

호주 연구진 '20℃ 상온·어둠' 조건 실험…바이러스학 저널에 발표

미 NIAID 제공 SARS-CoV-2 전자 현미경 이미지
미 NIAID 제공 SARS-CoV-2 전자 현미경 이미지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유발하는 바이러스(SARS-CoV-2)가 최장 28일간 생존한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생존 기간이 기존에 알려졌던 수일보다 훨씬 긴 것이다.

12일 블룸버그통신과 영국 BBC방송 등에 따르면 호주의 질병대비센터(ACDP)는 SARS-CoV-2가 휴대전화 액정 등과 같은 유리나 지폐 표면에서 최장 28일간 생존한다는 연구 결과를 '바이러스학 저널'(Virology Journal)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20℃의 상온, 어두운 환경에서 실험해 이런 결과를 얻었다.

BBC방송은 기존 연구에서는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지폐나 유리 표면에서 2∼3일, 플라스틱이나 스테인리스(강철) 표면에서 최대 6일간 생존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SARS-CoV-2의 이런 특성이 독감 바이러스의 생존 기간 17일과 대비된다고 설명했다.

SARS-CoV-2는 40℃에서는 생존 기간이 하루 미만으로 줄어 낮은 온도에서 생존력이 더 강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여름보다 겨울에 통제가 더 어려울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배양 세포 표면에서 나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청색)의 전자현미경 이미지[미 NIAID 제공 / 재판매 및 DB 금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배양 세포 표면에서 나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청색)의 전자현미경 이미지[미 NIAID 제공 / 재판매 및 DB 금지]

또 SARS-CoV-2는 14일 이후 전염성이 없는 것으로 나타난 천과 같은 다공성 물질보다는 매끄러운 물체 표면에서 더 오래 생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호주 질병대비센터는 SARS-CoV-2가 "매우 강력하다"고 평가했다.

센터의 데비 이글스 부소장은 "연구 결과는 SARS-CoV-2가 오랜 기간 표면에서 전염성을 유지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면서 정기적으로 손을 씻고 소독을 해야 한다는 점을 더욱 명확히 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lkw777@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