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국서 '1년간 냉동 보관' 음식 먹은 일가족 7명 사망

송고시간2020-10-12 12:52

댓글
쏸탕즈 면을 끓이는 모습
쏸탕즈 면을 끓이는 모습

[진르단둥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중국에서 냉동실에 1년간 보관했던 음식을 함께 먹은 일가족 7명이 식중독으로 사망했다.

12일 중국 중앙(CC)TV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국경절 연휴 기간이던 지난 5일 중국 헤이룽장성 지시(鷄西)시 주민 왕(王) 모씨 등 9명은 직접 만들어 냉장고에 보관해뒀던 '쏸탕쯔(酸湯子)'를 끓여 먹었다.

쏸탕쯔는 옥수숫가루를 발효해 만든 면 요리로 랴오닝성과 헤이룽장성 등 중국 동북 지역에서 자주 먹는데, 이날 음식을 먹은 9명 중 7명은 숨졌고 2명은 아직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당국은 "현장 추출물을 검사한 결과 농약이나 살충제 성분 등이 나오지 않아 누군가 독극물을 넣었을 가능성은 배제했다"면서 "음식 재료를 냉장고에 1년간 냉동 보관해왔는데 이로 인해 식중독이 생긴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곰팡이에서 나오는 독소의 일종인 아플라톡신이 기준치를 크게 초과한 것으로 나왔다는 게 당국 설명이다.

중국에서는 지난 2015년 춘제(春節) 연휴 기간에도 랴오닝성 라오양(遼陽)에서 쏸탕쯔를 함께 먹은 일가족 4명이 식중독으로 숨지기도 했다.

bsch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