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당국 "코로나19 피부서 9시간 생존…손 씻기·표면소독 중요"

송고시간2020-10-12 15:25

댓글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다혜 기자 = 방역당국이 1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유발하는 바이러스가 피부에서 9시간가량 생존한다는 연구 결과를 인용하며 손 씻기와 표면소독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9시간 정도까지는 피부에서 생존하고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2시간에 못 미치는 생존을 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날 브리핑에서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휴대전화 액정 등 유리나 지폐 표면에서 최장 28일간 생존한다는 호주 질병대비센터(ACDP)의 연구 결과에 대한 질문이 나왔다.

정 본부장은 비호흡기 전파의 위험성을 묻는 말에 "실험의 디자인에 따라 (바이러스 생존 기간에) 차이가 있다"며 "(피부에서 9시간 생존한다는 연구도) 실제 사람의 피부로 한 것은 아니기 때문에 진짜 현실에서 어떤 결과가 나올지 정확히 예상하긴 어렵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공통적인 특징은 손을 비롯한 표면이 비말을 통해 분비된 바이러스에 오염될 경우 일정 시간 정도 바이러스가 검출될 수 있다는 것"이라며 "손 씻기와 표면소독을 철저히 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본부장은 "사람의 손이 많이 가는 손잡이나 책상, 키보드, 휴대전화 등의 표면을 알코올 등 소독제를 이용해서 열심히 소독해달라"고 당부했다.

momen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