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근혜 보도' 산케이 기자 관변 싱크탱크행…"한국 담당"

송고시간2020-10-12 18:14

댓글

한국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저술…외교 영향 우려하는 시각도

2015년 12월 17일 가토 다쓰야 산케이신문 전 서울지국장이 서울 소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5년 12월 17일 가토 다쓰야 산케이신문 전 서울지국장이 서울 소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서울=연합뉴스) 김호준 이세원 특파원 김태균 기자 = 세월호가 침몰한 날 박근혜 당시 대통령의 행적 의혹을 제기했다가 한국에서 재판을 받은 가토 다쓰야(加藤達也·54) 전 산케이(産經)신문 서울지국장이 일본 정부계열 싱크탱크로 이직해 한국 관련 분야를 담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일본 미디어 관계자 및 한일 양측 소식통의 설명에 따르면 가토 전 지국장은 올해 8월 말 산케이신문을 퇴직하고 일본의 한 연구기관으로 이직했다.

가토 전 지국장이 이직한 업체는 민간 기관이지만 일본 정부 관계자가 세웠고 퇴직 공직자 등이 취업해 일본 정부 관련 프로젝트를 맡기도 해서 관변 기관으로 볼 수 있다.

가토는 자신이 한국, 한일 관계, 한반도 관련 문제를 연구할 것이라는 계획을 지인들에게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관이 정부 산하는 아니지만, 내각정보조사실 등 정부와 관련된 프로젝트를 맡기도 하는 점을 고려하면 가토 전 지국장이 소속은 민간에 두고 일본 정부의 한국 관련 정보 업무에 실질적으로 관여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내각정보조사실은 일본의 중대 정책에 관한 정보를 수집·분석해 총리관저에 보고하는 조직이다.

법정 향하는 가토 다쓰야
법정 향하는 가토 다쓰야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 소식통은 "가토 전 지국장이 (일하러) 올 것이다"는 이야기가 내각정보조사실에서 흘러나오기도 했다고 전했다.

미디어 관계자는 "가토 씨가 나중에는 내각정보조사실로 자리를 옮길 가능성도 있지만, 이번에는 정부와 관련된 일을 하는 민간 연구기관으로 자리를 옮기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일본 주간지 '슈칸(週刊)포스트'는 "가토 다쓰야 씨가 (총리)관저의 정보기관인 내각정보조사실에 들어가게 된 것 같다"는 일본 유력 신문사 정치부 기자의 발언을 전하며 가토의 이직이 한일 관계에 영향을 줄 수도 있다는 관측을 소개했다.

연합뉴스는 이직과 관련한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가토 전 지국장에게 연락했으나 그는 세부 내용에 관한 대화를 거부했다.

가토 전 지국장은 박 전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2014년 기소됐으며 서울중앙지법은 '기사에서 다룬 소문은 허위지만 비방할 목적이 인정되지 않아 무죄'라고 판결했다.

그는 근래에는 한국을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저술 활동을 했다.

sewon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