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원순 전 시장 유족, 법원에 '상속 포기' 신청

송고시간2020-10-12 21:04

댓글
고 박원순 서울시장 49재 마친 박 시장의 가족들
고 박원순 서울시장 49재 마친 박 시장의 가족들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부인인 강난희(왼쪽 두 번째) 여사와 아들인 박주신 씨(왼쪽 다섯 번째)를 비롯한 가족들이 8월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박 시장의 49재를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재서 기자 =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유족들이 법원에 상속 포기와 한정승인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법조계에 따르면 박 전 시장의 자녀는 지난 6일 서울가정법원에 상속 포기를 신청했다. 7일에는 박 전 시장의 부인 강난희 씨가 한정승인을 신청했다.

상속 포기는 재산과 빚의 상속 모두를 포기하는 것이고, 한정승인은 상속받은 재산의 한도 내에서 빚을 책임지겠다는 뜻을 표명하는 것이다.

유족들이 상속 포기와 한정승인을 신청한 것은 박 전 시장이 남긴 빚 때문으로 보인다.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 '고위공직자 정기 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박 전 시장의 작년 말 기준 순재산은 -6억9천91만원이었다.

박 전 시장 본인 명의로 경남 창녕군 장마면 장가리 소재 땅이 있었으나 아파트나 상가나 주택 등은 없었다.

acui72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