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마추픽추 보려고 페루서 7개월 버틴 일본인, 마침내 '단독 관람'

송고시간2020-10-13 04:51

댓글

코로나19로 폐쇄된 후 현지에서 기다려…당국, 특별히 입장 허용

7개월 기다림 끝에 마추픽추 관람한 일본인 관광객
7개월 기다림 끝에 마추픽추 관람한 일본인 관광객

[쿠스코 관광당국(Directur Cusco) 페이스북]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폐쇄된 페루 유적지 마추픽추를 관람하기 위해 현지에서 7개월을 버틴 일본인 여행객이 마추픽추를 혼자서 관람하는 영광을 누렸다.

마추픽추가 위치한 페루 쿠스코 관광당국은 11일(현지시간) 페이스북에 "꿈이 이뤄졌다"며 당국의 도움으로 마추픽추에 입성한 일본 국적 여행객 제시 다카야마(26)의 사연을 소개했다.

EFE통신과 페루 RPP뉴스 등에 따르면 다카야마가 쿠스코에 도착한 것은 지난 3월이다.

남미 여행 중에 쿠스코에서 3일간 머물며 잉카 유적지 마추픽추를 관람할 예정이었는데, 예약 하루 전날 코로나19로 마추픽추가 폐쇄됐다.

당시 페루가 입출국과 도시간 이동도 모두 금지하면서 쿠스코 등에 있던 관광객들은 모두 발이 묶였다.

많은 관광객이 각국 정부의 전세기나 임시 항공편으로 속속 페루를 탈출했지만 다카야마는 마추픽추를 보고 가겠다는 일념으로 계속 쿠스코에 머물렀다.

당초 지난 7월 재개장하려던 마추픽추는 페루 코로나19 상황이 악화하며 다시 무기한 폐쇄됐다.

'마추픽추 최후의 관광객'이라는 수식어와 함께 다카야마의 사연이 알려지자 관계기관이 협의를 거쳐 특별히 그에게 관람 기회를 주기로 했다.

11일 마스크를 쓴 채 마추픽추를 유유히 누빈 그는 현지 일간 라레푸블리카에 "오로지 경이로운 마추픽추를 보기 위해 남았다. 보지 않고는 가고 싶지 않았다"며 당국에 고마움을 전했다.

마추픽추의 일반 재개장은 내달로 예정돼 있다. 코로나19 이전의 하루 입장객 수의 30%만 받고, 1.5∼2m의 거리 두기를 준수하도록 할 계획이다.

mihy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