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나노 물방울로 공기 중 코로나19 바이러스 잡는다

송고시간2020-10-14 13:00

댓글

KAIST, 정전분무 기술 개발…살균용 공기정화기 개발 중

초미세 물방울이 대량으로 정전분무되는 모습
초미세 물방울이 대량으로 정전분무되는 모습

[KAIS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공기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제거할 수 있는 나노 물방울 기술이 개발됐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이승섭 교수·정지훈 박사 연구팀이 코로나19 바이러스 살균용 초미세 물방울을 대량 생성할 수 있는 '정전분무'(electrostatic atomization) 기술을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기술로 만들어진 ㎛(마이크로미터·1천분의 1㎜)·㎚(나노미터·100만분의 1㎜) 크기의 초미세 물방울 안에는 OH 래디컬이 포함돼 있다.

초미세 물방울이 대량으로 정전분무되는 모습
초미세 물방울이 대량으로 정전분무되는 모습

[KAIS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OH 래디컬은 세균과 바이러스를 살균·소독하는 능력이 불소 다음으로 강력하고 오존과 염소보다도 뛰어나지만, 이들 물질과 달리 독성이 없어 인체에 무해하다.

연구팀은 OH 래디컬을 물방울에 가두는 방법으로 공기 중에서 수명이 짧아지는 문제를 해결했다.

현재 OH 래디컬을 함유한 초미세 물방울 기술은 일본 파나소닉사의 기술이 세계적으로 가장 앞서 있지만, 물방울 양이 매우 적고 인가전압이 높아 인체에 해로운 오존이 발생한다는 한계가 있다.

연구팀은 미세가공 기술인 '미소 전자기계 시스템'(MEMS) 기술로 머리카락 굵기보다 가는 폴리머 재질의 초미세 노즐을 만들어 초미세 물방울을 대량 생성하는 데 성공했다.

폴리머 재질의 초미세 노즐 구조
폴리머 재질의 초미세 노즐 구조

[KAIS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가전압이 낮아 오존을 발생시키지 않고도 정전분무를 안정적으로 구현할 수 있다.

이승섭 교수는 "이번에 개발한 기술을 바탕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 살균용 공기정화기를 개발하고 있다"며 "순수한 물을 이용해 인체에 해가 없고 친환경적"이라고 말했다.

jyou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