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북한 피격 공무원 형 "해경 믿기 어렵다"…수사 종결 요구

송고시간2020-10-14 12:00

댓글

어업지도선 동료 진술 조서 정보공개 청구…대통령 답장도 공개

청와대에 편지 전달 뒤 기자회견 하는 북 피격 사망 공무원 형
청와대에 편지 전달 뒤 기자회견 하는 북 피격 사망 공무원 형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서해 북단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됐다가 북한군에 사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유족이 월북 여부를 조사 중인 해양경찰을 믿지 못하겠다며 신속히 수사를 끝내 달라고 요구했다.

지난달 북한 등산곶 해상에서 피격된 해수부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어업지도원 A(47)씨의 형 이래진(55)씨는 14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해경청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이씨는 기자회견에 앞서 미리 공개한 회견문을 통해 "그간 무능한 수사당국의 갈팡질팡으로 인해 국민 혼란만 가중되고 있다"며 "억울한 동생의 죽음에 명예는 땅에 떨어졌고 갈기갈기 찢어지는 아픔은 그 누구도 대신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나름대로 동생의 죽음을 재구성해 봤다"며 "동생이 (북한군에 피격되기 전) 체포돼 (해상에서) 이끌려 다닌 시간에 이미 익사했거나 심정지 상태가 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씨는 또 "해경이 왜 동생의 월북을 단정해 발표했느냐"며 "연평도 주변 조류를 그렇게 잘 파악한다면서 왜 아직 동생을 못 찾고 있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유능한 해경 실력을 믿었다"며 "동생의 피격 사건 이후 해경의 오락가락하는 태도를 보니 더는 믿기가 어려워진다"고 말했다.

이어 "좌고우면보다 모든 정황을 냉철하게 판단해 조속히 (수사를) 종결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씨는 "(동료) 선원들에게 월북 가능성을 물어본다면 전부 불가능하다고 할 것"이라며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 선원들의 진술 조서 등을 해경에 요구하는 정보공개 청구도 할 예정이다.

이씨는 전날 등기로 받은 A4용지 한 장 분량의 문재인 대통령 답장 전문을 이날 공개했다.

문 대통령은 '내게 보낸 편지를 아픈 마음으로 받았다'며 '아버지에 대한 존경의 마음과 안타까움이 너무나 절절히 배어있어 읽는 내내 가슴이 저렸다'고 했다.

이어 '진실이 밝혀져서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은 묻고 억울한 일이 있었다면 당연히 명예를 회복해야 한다는 한마음을 가지고 있다'며 '해경의 조사와 수색 결과를 기다려주길 부탁한다'고 했다.

앞서 이씨는 지난 8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고영호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실 행정관을 만나 A씨의 고등학생 아들이 쓴 편지를 전달했다.

고등학교 2학년인 A씨의 아들은 지난 5일 공개된 2쪽짜리 편지에서 '시신조차 찾지 못하는 현 상황을 누가 만들었으며 아빠가 잔인하게 죽임을 당할 때 이 나라는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 왜 아빠를 지키지 못했는지 묻고 싶다'고 썼다.

문 대통령은 지난 12일 해당 편지에 대한 답장을 우편으로 유족 측에 발송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격 사망 공무원 유족이 공개한 문 대통령 답장
피격 사망 공무원 유족이 공개한 문 대통령 답장

(서울=연합뉴스) 서해 북단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됐다가 북한군에 사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유족이 14일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받은 편지를 공개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2일 전달받은 유족의 고등학생 아들이 쓴 편지에 대한 답장을 우편으로 유족 측에 발송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문 대통령 답장 전문. [유족 이래진 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s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